close

[13일 프리뷰] 천적vs천적, 차우찬과 피어밴드의 '킬러 전쟁'

[OSEN=잠실, 한용섭 기자] 13일 잠실구장 KT-LG전. 양 팀 선발은 LG는 차우찬, KT는 피어밴드. 두 선수는 나란히 상대팀에 강한 '천적 투수'다. 

차우찬은 KT전 통산 성적이 11경기에서 8승1패 평균자책점 4.48이다. 2015년 6월 28일 KT 상대로 첫 경기에 나섰다. 3.1이닝 동안 6피안타 5볼넷 7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그러나 그 이후 10경기에서 8연승이다. 지난해는 4경기에서 3승 평균자책점 3.38이었고, 2016시즌에는 3경기 2승 평균자책점 3.15였다.

피어밴드는 LG 상대로 통산 9경기에 선발로 나서 2승2패를 거뒀는데 평균자책점은 2.15로 아주 뛰어나다. 9개팀 중 LG전 평균자책점이 가장 낮다.

지난해 성적만 보면 4경기에서 1승1패 평균자책점 1.08로 거의 언터처블이었다. 25이닝 동안 3자책점(8실점)이었다. 4월 15일 9이닝 무실점 승리. 7월 18일 7이닝 2실점 패전. 8월 16일 7이닝 1실점 노디시전. 자신의 시즌 마지막 경기였던 9월 14일 2이닝 5실점(비자책)을 각각 기록했다. 

차우찬은 올 시즌 팔꿈치 통증으로 실전 등판이 늦어졌다. KIA전 5이닝 4실점, 롯데전 4이닝 5실점으로 평균자책점이 9.00이다. 천적인 KT 상대로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피어밴드는 올 시즌 3경기에서 1승1패 평균자책점 3.71이다. 지난 7일 한화전에서 7이닝 2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따냈다. 

LG는 박용택이 피어밴드 상대로 타율 3할7푼5리(24타수 9안타)로 강한 편이었다. 유강남은 타율 4할1푼7리(12타수 5안타), 오지환은 피어밴드 상대로 딱 2안타(12타수)를 때렸는데, 모두 홈런이다.

KT는 유한준(5안타, 3할3푼3리) 박경수(6안타, 3할1푼6리) 박기혁(5안타, 3할1푼3리)이 차우찬 상대로 3할 타자였다. 오태곤이 7타수 3안타로 4할2푼9리다. 새로 가세한 황재균, 로하스, 신인 강백호 등 타선은 더 좋아졌다. 

KT는 NC 상대로 첫 스윕을 거두고 기분좋게 서울로 올라왔다. LG는 전날 SK 상대로 9회 대역전패 위기에서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상승세를 어느 팀이 이어갈까. 천적 투수인 선발의 어깨에 달렸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