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일문일답] '사령탑 복귀' 신영철 감독, "조화 이루는 팀 만들겠다"

[OSEN=이종서 기자] '컴퓨터 세터' 신영철(53) 감독이 우리카드 사령탑으로 코트에 복귀했다.

우리카드는 13일 "2017~2018 V리그 종료 후 감독 선임 작업에 들어간 우리카드는 다각적인 검토 끝에 검증된 지도력을 바탕으로 팀 분위기 전면 쇄신의 첫 걸음으로 신 감독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현역시절 '컴퓨터 세터'라는 별명에 명세터 출신인 신영철 감독은 지난 2010년 대한항공 감독을 시작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이후 한국전력 감독으로 부임, 만년 하위팀인 한국전력의 봄배구를 이끌었다.

지난 2014-2015, 2015-2016 최하위에 머물렀던 우리카드는 2016-2017시즌 5위, 2017-2018시즌 6위에 머무르면서 봄 배구에 대한 갈증을 느끼고 있다. 우리카드는 "신영철 감독의 다년간의 지도자 경험과 노하우를 높이 평가하였으며, ​검증된 지도철학과 리더십으로 우리카드 배구단의 변화를 가장 잘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라며 신영철 감독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새롭게 지휘봉을 잡게된 신영철 감독은 13일 OSEN과의 전화통화에서 "항상 어려운 팀을 맡게 됐는데, 내 팔자인 것 같다"고 웃어보이며 "새롭게 팀을 잘 꾸려서 봄 배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서 "우리카드라는 팀이 화려해 보이지만 좀 더 조화를 이루며 경기를 풀어가야할 것 같다"라며 "좀 더 재미있고 팬들에게 사랑받는 배구를 선사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신영철 감독과의 일문일답.

- 감독 제의를 언제 받았나.

▲ 3월말정도에 단장님과 사무국장님을 만났다. 나 말고 다른 분도 만났을 것이다. 4월 초에 돼서 감독으로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

- 2년 만에 현장으로 복귀를 하는데.

▲ 항상 어려운 팀을 맡게 되는 것 같다. 아마 내 팔자인 것 같다.(웃음) 예전에 대한항공과 한국전력 모두 처음에 맡았을 때는 성적이 좋지 않았는데, 그러다보니 우리카드가 나를 선택해준 것 같다. 그만큼 어깨가 무겁다. 선수들과 소통을 잘해서 다가오는 시즌 어떻게 준비할 지 고민을 해야할 것 같다. 우리카드는 새롭게 꾸려야하는 팀이니 짧은 시간에 모양새를 만들 지 생각해야할 것 같다.

- 우리카드에 특별히 눈 여겨 본 선수가 있나.

▲밖에 봤을 때 우리카드는 1순위 선수도 많고 화려해 보이지만, 좀 더 조화를 이뤄야할 것 같다. 배구가 공격도 공격이지만, 전체적인 조화가 중요한 만큼, 이 부분을 얼마나 가다듬는 지가 과제인 것 같다.

- 한국전력 때에도 조화를 강조했다. 우리카드의 팀 색깔도 '조화'로 볼 수 있을까.

▲ 우리카드에는 유광우라는 좋은 세터가 있다. 공격수들이 서브리시브의 정확성은 높이고 보이지 않는 범실은 줄여야 한다. 또 배구를 하면서 다음 플레이에 대한 인지 능력이 뛰어냐야 한다. 그런 훈련이 필요하다. 그 다음 동작에 대한 생각을 더 알도록 해야한다. 기술적으로는 기본기에 신경쓰면 더 좋은 팀이 될 것 같다.

-서울 인기팀을 맡은 부담도 있을 것 같다.

▲ 좀 더 재미있고, 사랑받는 배구를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다. 무엇보다 봄 배구를 해 현대캐피탈 ,삼성화재, 대한항공과 나란히 하는 팀으로 만들겠다.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