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분위기 탔다' SK, 잠실 2연승…2승 2패 '챔프전 원점'

[OSEN=잠실학생체, 이종서 기자] 2승 2패. 이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SK는 1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7~2018 정관장 KBL 챔피언결정전' 원주 DB와의 4차전 맞대결에서 87-8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두 팀은 챔피언결정전 전적 2승 2패를 기록했다.

1쿼터 팽팽하게 맞섰다. SK는 최준용이, DB는 한정원이 3점슛 두 개 포함 8점으로 펄펄 날았다. 엎치락 뒤치락하며 점수를 좀처럼 벌려나가지 못했고, 결국 1쿼터를 26-25로 SK의 한 점 차 리드로 끝났다.

2쿼터 SK가 힘을 냈다. 메이스의 활약이 돋보였다. 3점슛 3개 포함해 11득점을 올렸고, 화이트도 7득점으로 화력 지원에 나섰다. DB는 벤슨이 7득점을 올렸지만, 버튼을 비롯해 국내선수들의 득점이 이어지지 않았다. 결국 전반전은 52-39로 SK가 웃었다.


3쿼터 SK는 스틸 4개를 기록하며 DB의 공격을 곳곳에서 끊어냈지만, 버튼과 벤슨의 공격을 막지 못해 고전했다. 버튼과 벤슨이 17득점을 합작한 가운데, 두경민도 7점으로 분전했다. 반면 SK는 메이스와 김선현이 13득점을 올렸지만, 화이트가 2득점으로 침묵하면서 달아는 점수를 마련하지 못했다. SK는 여전히 리드를 잡았지만 13점 차였던 점수가 70-66으로 4점 차로 좁혀졌다.

3쿼터 분전으로 분위기를 탄 DB는 좀 더 추격의 불씨를 당겼다. 4쿼터 중반까지 SK는 김민수의 2득점에 그친 가운데 DB는 윤호영의 3점포와 밴슨의 득점으로 73-72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잡히고 잡히는 접전이 펼쳐진 가운데 화이트의 연속 득점으로 77-73으로 다시 한 번 리드를 잡았다. 이어 김선형까지 득점을 올리면서 승기를 굳혀갔고, 종료 30초를 앞두고 연이은 자유투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86-80에서 버튼이 막판 3점슛을 넣었지만 벌어진 점수 차를 좁히지 못했고, 결국 이날 경기는 SK의 승리로 끝났다. / bellstop@osen.co.kr


[사진] 잠실학생체=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