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생생인터뷰] '5연승' 류중일 감독, "김현수의 공·수 활약 좋았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LG 트윈스의 류중일 감독이 싹쓸이 승리와 5연승 소감을 전했다

LG는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wiz와의 팀 간 3차전에서 11-8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5연승을 달린 LG는 KT전 싹쓸이 승리와 함께 시즌 전적 10승 9패를 기록했다.

이날 선발 투수 임찬규가 6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했지만, 불펜진에서 5실점이 나와 위기를 맞기도 했다. 이날 LG는 최성훈(1이닝 무실점)-최동환(0이닝 4실점)-고우석(0이닝 1실점)-진해수(⅔이닝 무실점)-김지용(⅓이닝 무실점)-정찬헌(1이닝 무실점)가 올라오며 총력전을 펼쳤다.

투수진의 활약은 다소 아쉬웠지만, 타선에서 1회부터 4점을 뽑아내는 등 장단 16안타를 뽑아내며 11점을 올렸다. 특히 김현수는 KT의 추격이 시작된 8회 솔로 홈런을 날리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를 마친 뒤 류중일 감독은 "쉽게 갈 수 있는 경기인데, 다소 어렵게 간 것 같다"라며 "임찬규가 선발로서 잘 던져줬고, 8회 위기에게 진해수와 김지용이 잘 막아줬다. 타선에서는 고루 잘쳤는데, 특히 김현수의 8회 도망가는 홀런이 컸다. 김현수의 공·수 활약이 좋았다"고 칭찬했다./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