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018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변경된 규정이 박진감 부를까?

[OSEN=강희수 기자] ㈜슈퍼레이스(대표이사 김준호)가 16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시즌 개막 임박을 알렸다.

2018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개막전은 오는 21, 22일 양일 간 예선전 및 결승전으로 나뉘어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펼쳐진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는 향후 6개월간 총 9라운드에 걸쳐 열전을 벌인다.

이 날 미디어데이에는 올 시즌 슈퍼 6000 클래스에 출전하는 14개의 팀 별 대표 선수들이 한 자리에 모여 제각기 선전을 다짐했다.


올 시즌 슈퍼레이스 출전 선수 및 기자단을 대상으로 한 사전 설문조사에서는 ‘3강 5중 6약’ 구도를 예상하고 있다. 강팀으로 꼽힌 아트라스BX와 엑스타, E&M은 우승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고, 약팀으로 분류된 팀들은 자존심 회복을 다짐했다.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팀 간 격차를 줄이고 흥미로운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달라진 규정을 내놨다. 경기 별 순위에 따라 부과되는 핸디캡웨이트의 수치를 바꿔 잘 달리는 선수는 더욱 무거운 핸디캡을 부담하게 됐다. 반대로 감량 수치는 줄여 무게를 덜어내기 위한 전략적 경기운영이 어려워졌다.

슈퍼 6000 클래스의 경우 예선전의 횟수가 늘어나는 것과 달리 가용 타이어 수가 줄어들면서 치밀한 작전이 필요하게 됐다. 세 차례의 예선전 마다 탈락자가 발생하는 넉아웃 방식을 도입해 예선부터 접전을 유도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이날 미디어데이에서는 세계 유일의 BMW M4 원메이크 레이스인 ‘BMW M 클래스’도 시즌 돌입을 알렸다. 아마추어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세미프로급의 클래스가 신설돼 챔피언십의 클래스 구성이 더욱 탄탄해졌다.

2018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최상위 클래스인 슈퍼 6000클래스부터 ASA GT클래스와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까지 4개 클래스로 치러진다.

슈퍼 6000 클래스 스톡카의 외관으로 캐딜락 ATS-V모델을 후원해온 GM코리아는 3년 연속으로 슈퍼레이스와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배터리 전문기업인 아트라스BX, 자동차용품 전문기업인 불스원 등이 새롭게 파트너로 가세하는가 하면 넥센타이어도 대회 후원에 나서며 기존의 한국타이어, 금호타이어와 더불어 다자경쟁구도를 만들었다. 특히 BMW M 클래스와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는 국내외 대표 자동차 브랜드들이 선보이는 단일차종 경주라는 점에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올 시즌 연간 10만 관중 유치를 목표로 내세운 슈퍼레이스는 가족단위의 관람객들이 주말 나들이 장소로 경기장을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형 이벤트를 준비했다. 경기를 보고 듣는 것에 더해 각종 이벤트를 체험하고 즐기면서 ‘오감만족’을 경험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였다.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1,4,8,9 라운드 경기는 관중들에게 패독을 공개한다.

또한 4D VRX라이더, 버추얼 챔피언십, 피트 스톱 챌린지 등 체험형 이벤트를 비롯해 아티스트의 공연 등 즐길 거리들을 대폭 확충했다. 이와 더불어 어린이들의 놀이공간을 조성하고 식품 및 음료 부스를 다양화 하며 가족 단위 관람객들을 위한 콘텐츠를 풍성하게 마련했다. /100c@osen.co.kr

[사진]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