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누군가의 지시‥" 김흥국 성추행 추가 폭로자 사과 문자

[OSEN=조경이 기자]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A씨가 김흥국 측에 사과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16일 YTN Star에 따르면, A씨가 대한가요협회 한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후회스럽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세 차례 보냈다.

A씨는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흥국의 지인이라고 밝힌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김흥국이 술에 취해 여성들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2012년 본인이 운영하는 카페 아르바이트생도 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흥국 측은 "사실무근이다. 누구인지 짐작이 간다.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온 음해"라고 반박하며 명예훼손으로 형사고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 외에 김흥국은 보험설계사 B씨와 성폭행 여부를 놓고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B씨는 김흥국을 강간·중강간·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이에 대해 김흥국은 지난 5일 서울 광진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김흥국은 경찰에 출석할 당시 "성폭행은 말도 안되는 허위사실이다. 인정할 수 없다. 제가 그렇게 세상을 산 사람이 아니다. 사실무근이다"라고 부인했다. 김흥국은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내고 무고,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B씨 측 채다은 변호사는 "이 여자의 평소 행실과 직업 등에 초첨이 맞춰져서 흠집내기가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며 "보편적으로 성범죄 피해자들은 자책을 하게 된다. 또 가해자 측에서 진심 어린 사과를 할 거라 기대했지만 요구가 이뤄지지 않으며 이런 상황이 오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