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파워질투X박력허그"‥'시그대' 장동윤, 짝사랑男이 '♡'하는 법

[OSEN=김수형 기자]'시를 잊은 그대에게' 이유비와 이준혁이 가까울 수록 유치한 질투가 심해지는 장동윤이었다. 

16일 방송된 tvN 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이하 시그대, 연출 한상재, 극본 명수현, 백선우, 최보림)' 에서는 보영(이유비 분)을 향한 짝사랑에 질투가 폭발한 민호(장동윤 분)가 그려졌다. 

이날 민호는 시도때도 없이 재욱(이준혁 분)을 훔쳐보며 설레는 표정을 짓는 보영을 보며 가슴이 타들어갔다. 민호는 보영에게 "그렇게 예재욱 샘이 좋냐"며 시큰둥하게 물었으나, 보영은 "누군가가 이렇게 좋은 건 처음"이라며 황홀한 표정을 지었다. 

그런 보영에게 민호는 "얘 완전 상습법 사랑의 전과자다"라면서 과거 자신을 좋아했던 보영을 떠올리며 배신감에 찬 듯이 말했다. 옛날 얘기를 꺼내려는 민호에게 보영은 "예재욱 선생님 앞에서 절대 그런 얘기 꺼내지 마라"며 당부했다.  그럼에도 민호는 "뭐 달라질 게 있냐. 어차피 예 선생님 잘될 확률 제로"라며 보영을 자극, 이어 "넌 남자들 홀리는 섹시미가 없다, 노잼이미지, 겉늙은 올드한 이미지, 남자들이 좋아할 타입 아니니 기대갖지 마라, 넌 나한테 까인 것처럼 예선생한테도 까일 것"이라며 마음에도 없는 소리들만 나열했다. 

하지만 보영은 인기가 끊이지 않았고, 반한 남자들의 대시에 소개팅 제안까지 끊이지 않았다. 민호는 그런 보영을 또 다시 의식했다. 행여 보영이 소개팅을 하려는 건 아닌지 걱정됐다. 보영은 "내가 예제욱 선생님 두고? 이 세상 모든 남자들이 나 좋다고 해도 난 예선생님 뿐"이라며 일편단심 모습을 보였고, 민호의 질투는 깊어갔다.  급기야 민호는 보영에게 "예선생님은 너한테 관심 1도 없는 눈치다, 헛된 희망 버려라"며 독설을 쏟기도 했다. 

이때, 보영에게 대시한 남자들이 다른 간호사를 지목했다는 사실이 퍼졌다. 보영은 동료들 앞에서 망신을 당하자, 창피함에 도망치듯 자리를 떠났다. 그런 보영을 뒤따르던 민호는 기다렸다는 듯이 "이불킥하고 싶지? 그러게 넌 남자들이 좋아할 타입 아니다"며 부채질했다. 보영은 "다 싫다고 해도 예선생이 날 좋아해줄 거라 생각한다"며 재욱을 향한 마음을 굽히지 않았고, 민호의 마음은 착잡해져만 갔다. 

다음날, 보영은 재욱으로부터 데이트 신청을 받게 됐다. 민호도 함께 따라 나섰고, 민호는 한 껏 예쁘게 꾸미고 나온 보영을 보며 넋나간 표정을 지었다. 보영은 입을 다물지 못하는 민호에게 "심쿵했냐"고 질문, 민호는 "좀 심쿵했다"며 자신도 모르게 속마음을 말해버렸다. 이내, 정신을 차린 민호는 "몰골이 하두 흉해서 심쿵했다. 예선생님은 너한테 관심없다"며 괜한 신경질을 부렸다. 

그러자 보영은 민호에게 재욱이 자신을 향해 "누가봐도 괜찮은 사람"이라고 했던 말을 전했다. 민호는 더욱 불안해져갔다.

하필 재욱의 치료영상 도우미로 보영이 나서게 됐고, 두 사람의 스킨십에 민호는 발끈, 영상을 찍고 있던 민호는 "사랑의 전과자 좋아 죽네, 치료 영상이야 신혼 일기야?"라며 불만을 표출하더니, 이내 촬영 중단까지 선언했다.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을 눈뜨고 볼 수 없었던 것. 민호는 보영에게 "입 찢어지게 웃고 있냐"며 화를 내면서 "리얼리티 떨어진다, 제가 환자하고 보영이 촬영해라"며 역할을 바꾸는 등 유치한 질투를 보였다. 

재욱의 차를 탈 때도 옆좌석에 앉으려는 보영을 막으며 "내가 멀미 있어서 앞에 앉아야한다"며 필사적으로 두 사람의 거리를 막기도 했다. 

민호는 저러다 둘이 진짜 사귀는 건 아닌지 초조해졌다.  민호는 재욱에게 "보영의 몸개그에 힘든 일상을 위로 받는다"며 일부러 엽기 사진을 보냈고, 보영은 민호의 갑작스러운 도발에 당황, 어쩔줄 몰라했다. 이를 눈치챈 듯 재욱은 아무렇지 않게 대했다.  오히려 민호의 예상과 달리, 그런 보영이 "귀엽다"며 반전 반응을 보였고,  민호는 그런 두 사람의 핑크빛 기류를 경계했다. 

무엇보다 학창시절 보영이 자신을 짝사랑했다고 폭로한 민호, 보영은 둘만 남은 자리에서 "미쳤냐, 도대체 왜 말하 거냐"며 다그쳤다. 그러자 민호는 그런 보영을 품에 안으며 "너 예재욱 좋아하지마라"고 심쿵고백, 보영을 당황시켰다.

보영을 '사랑의 전과자'라 칭하며 유치한 질투를 보이는 민호, 자신의 마음을 숨기며 마음에도 없는 독설까지 하는 등 보영을 향한 애정을 정반대로 표현해왔다. 이미 과거에 보영을 차버렸기에, 좋아하는 티도 낼 수 없는 민호는, 보영이 재영에게 깊어질 수록, 그리고 재영이 보영에게 다가올 수록, 입술만 깨물 뿐이다. 그런 민호가 술에 힘을 빌려 보영을 박력있게 와락 껴안았다. 과연 보영을 향한 마음을 전하는 신호탄이 될 수 있을지, 민호의 귀여운 질투를 보영은 비로소 눈치채게 될지 궁금하다.  /ssu0818@osen.co.kr

[사진]'시를 잊은 그대에게'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