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자식은 사랑" '안녕하세요' 이영자, 분노로 훈육하는 아빠에 눈물의 호소

[OSEN=조경이 기자] 이영자가 고3 딸을 분노로 훈육하는 아빠에게 '자식은 사랑'이라고 눈물을 흘리며 호소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 원조 스윗남 조성모와 대세 스윗남 에릭남, 미녀 개그우먼 김지민, 래퍼 플로우식과 킬라그램까지 5명의 게스트가 출연해 고민을 나눴다.  

이날 고3 딸을 사사건건 구속하는 아빠 때문에 힘든 딸이 출연했다. 집착끝판왕인 아빠는 "딸 가진 부모 입장에서 이 세상에 흉흉하다. 늦게 오면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딸이 전화를 안 받으면 40,50통을 한다고 했다. 아빠는 "문자라도 보내면 안심이 되는데 수업 끝나고 20분 지났는데 연락이 없으면 불안하다. 받을 때까지 하는거다"고 했다. 아빠는 딸이 방과 후 학원도 안 가고 공부를 잘 하는 것도 아닌데 연락이 안된다고 했다. 

무엇보다 딸은 "조곤조곤 말씀하시는게 아니라 물건을 부수면서 화를 낸다. 때린 적은 없지만 무섭다"고 속내를 전했다. "울면 화를 더 내서 울지도 못한다. 우는 걸 참는게 습관이 됐다. 울지 말라고 하면서 다 던지다"고 울먹였다. 이에 아빠는 "AB형이다. 욱하는 성격은 알고 있다. 딸도 욱한다. 성질이 아빠랑 똑같다"고 전했다.  

MC 김태균이 "물건을 던지고 부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했다"고 했다. 이에 아빠는 "화를 내려면 액션이 좀 있어야 한다. 그래야 생동감이 있다. 그래도 비싸 것, TV는 안 부시고 대걸레를 부신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아빠 식으로 화를 내신건데, 그런 환경이 딸은 무서웠었다고 하는 거다"고 설명했다.  

아내는 남편에 대해 "연애부터 결혼까지 11개월이 됐다. 그래서 남편의 성향을 잘 몰랐다. 결혼 직후 남편 친구들 모임을 갔는데 친구들이 어떻게 결혼할 생각을 했냐고 물었다. 남편의 성격 감당할 수 있냐고 하셨다. 최근에도 '잘 살고 있냐'고 물어보신다"고 털어놨다. "남편이 평소에는 되게 점잖은데 본인이 원치 않는 상황이 되면 혈압 지수가 급격히 올라간다. 운전할 때 차가 막히면 혈압지수가 0에서 100으로 올라간다. 그럼 손잡이를 잡고 있어야한다"고 전했다.

딸은 가장 서운한 것으로 "엄마 아빠가 맞벌이고 퇴근이 밤 10시다. 저는 할머니가 키웠다. 맨날 들어오라고 하는데 아빠, 엄마도 안 계시다. 할머니는 또래처럼 놀아주시지는 못한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맨날 찾으면서 집에는 없고 집에는 2만원만 놓아두셨다. 저는 돈이 필요했던 게 아니라 엄마아빠랑 놀고 싶었던 것이다. 그래서 '할머니한테 저를 버리고 간거냐'고 물어본적이 있었는데 아빠가 부수고 던지고 그래서 그런게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신동엽은 "가장 큰 문제는 아빠가 혼내는 방식이다. 한번도 몸에 손댄적이 없다고 하는게 말이 안되는데 던지고 부수고 공포분위기를 조성하는게 훨씬 더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집어더지고 부수는건 절대 안된다"고 조언했다. 

이영자는 "세상을 이기는 힘은 가장 사랑을 많이 받는 애다. 나는 늘 방황했다. 지금까지도. 우리 아버지도 '내맘 알지? 사랑한다'고 하지 않으셨다. 말하지 않아도 사랑하는 걸 알거라고 하지만 아니다. 표현해줘야 한다. 알려줘야 한다. 아버지가 그렇게 못하면 엄마라도 번역해줘야한다. '아버지가 널 사랑한다는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끝끝내 안 해줬다. 내가 50됐는데 우리 세자매가 서로 뭉쳐서 위로하며 살았다. 남은 세상을 또 살아가야하니까. 그래서 남한테 사랑을 또 나눠줘야하니까요. 무조건 자식은 사랑이에요. 그래야 세상을 나가서 이길 수 있는 힘이 생긴다. 돈 벌면 뭐해요? 아버지가 사랑하는거 못느끼는데, 엄마가 아버지의 사랑을 번역해주지 않는데. 저는 그것 때문에 50년을 방황했어요. 아버지 이제 변화셔야해요"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심각성을 깨닫게 된 아빠는 "딸이 우니까 울고 싶다"며 "딸이 지금까지 속내를 이야기한 적이 없다. 내가 잘못한 것 같다. 폭력성을 고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첫번째 사연자로 음료수 중독인 남편때문에 고민인 아내가 출연했다. 밤새 화장실에 가는 것뿐만 아니라 남편의 건강도 걱정이라고 했다. 사연자는 "남편의 화장실 가는 소리 때문에 잠을 못잔다"고 힘들어했다. 이에 남편은 "누가 자지 말라고 했나요?"라며 적반하장의 반응을 보였다.

얼마나 자주 화장실에 가냐는 질문에 남편은 "30분에 한번이나 1시간에 한번 간다"며 "습관이다"고 답했다. 

밤에 화장실을 쓸거면 조용히 다녀야하는게 아니냐고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그럴 정신이 어딨어. 후다닥 다녀와야지"라고 말했다.   

이영자가 잠을 못자면 지장이 없냐고 아내에게 묻자 "눈이 침침해서 안과를 갔다. 근데 수면부족으로 눈상태가 안 좋으니까 잠을 많이 자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남편은 "나한테 책임전가는 동의를 못한다"고 했다. 신동엽이 그럼 각방을 쓰라고 하자 "각방은 절대 용납을 못한다"고 말했다. 

이영자가 어머니가 잠을 못자서 건강이 위태롭다고 각방을 거론하자, 남편은 "각방쓰느니 이혼이다"고 강경한 모습을 보였다. 이영자가 거듭 아내의 수면 시간은 보장해야한다고 하자 남편은 "피곤하면 자게 되어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아내는 "제가 남편하고 사는건지, 물먹는 하마하고 사는건지 모르겠다. 물 마실 때 당분이 들어있는거 먹지 말고 순수한 물로 마시고. 음료는 반만 줄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세번째 사연자는 '집에만 오면 말을 안 하는 아빠' 때문에 힘든 딸이 출연했다. 집에서 거의 대화를 하지 않으면서 밖에 나가서는 술자리를 거의 매일 하고 다른 지인들과는 화기애애한 자리를 보낸다고. 

MC들이 "우리 딸 사랑한다고 이야기한적 있어요?" "딸의 눈을 지긋이 바라본적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아빠는 "한번도 없다"고 답했다. 

딸들에게 서운한게 있는지 물었다. 아빠는 없다고 했다. '아빠에게 가족란?'이라는 질문에 "같이 살아야죠"라고 무뚝뚝하게 대답했다. 

아내는 "남편이 잘 삐치는 편이다. 생일을 한번 깜빡한 적이 있는데 그날 저녁에 미안해서 미역국을 끓여놓고 했는데 그날 안 들어왔다. 한번 삐치면 보름, 한달이 간다"고 전했다. 

가족들과 대화를 잘 못하는 이유에 대해 묻자 아빠는 "어떻게 할지 모르겠다. 서먹하다. 표현력이 없다보니까"라고 전했다. 

엄마가 언제 제일 힘들어보이냐고 하자 딸은 "엄마가 3년 전 무릎 수술을 받았다. 제가 일주일 정도는 병간호를 했다. 아빠는 와서 5분, 10분있다가 갔다. 제가 큰 딸이니까 집도 걱정이 돼서 반찬 몇개 사서 쟁여놓고 된장국도 끓여서 넣어뒀다. 근데 그 모습을 보는 엄마가 더 많이 서운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아빠는 "앞으로 관심을 가지고 잘할게. 너희들이 이해 좀 해주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아내에게도 사랑한다고 표현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