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故최은희, 원조 트로이카·韓최초 해외 수상·은막 여왕

[OSEN=장진리 기자] 원로 배우 최은희가 세상을 떠났다.

배우 최은희는 16일 오후 지병으로 안타깝게 별세했다. 향년 92세.

최은희는 지난 2006년 故 신상옥 감독이 세상을 떠난 뒤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남 신정균 감독에 따르면 고인은 이날도 자택 근처 병원에 신장 투석을 받으러 갔다가 세상을 떠났다.

최은희의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에 영화계는 "큰 어른을 잃었다"는 깊은 슬픔에 빠졌다. 최은희는 1926년 경기도 광주에서 태어나 1942년 연극 '청춘극장'으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새로운 맹서'(1947년),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 '상록수'(1961) '빨간 마후라'(1964) 등에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고인은 남편이었던 故 신상옥 감독과 함께 130여 편의 작품에 출연하며 한국 영화의 발전을 이끌었다.


특히 최은희는 김지미, 엄앵란과 함께 1950~60년대의 한국 영화를 이끈 '원조 트로이카'다. '밤의 태양'(1948), '마음의 고향'(1949) 등을 통해 스타로 거듭난 최은희는 김지미, 엄앵란과 함께 한국 최고의 톱스타로 지금의 톱스타들도 뛰어넘는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한국 영화의 중흥기를 이끌었던 최은희는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삶으로도 유명하다. 신상옥 감독과 이혼한 후 최은희는 1978년 홀로 홍콩에 갔다가 한국의 한 영화사 홍콩지사장으로 둔갑한 북한 공작원에 납치됐고, 몇 개월 뒤 연이어 피랍된 故 신 감독과 북한에서 재회하게 된다.

두 사람은 북한에서 신필름 영화 촬영소 총장을 맡아 약 17편의 영화를 찍었고, 김정일의 신뢰를 얻은 뒤 1986년 3월 오스트리아 빈에 방문했다가 미국대사관을 통해 망명에 성공했다. 이후 고인과 故 신상옥 감독은 해외에서 10년이 넘는 망명 생활을 이어가다 지난 1999년 영구 귀국했다.

한국 영화사를 대표하는 배우라 할 수 있는 최은희는 한국 배우 최초 해외영화제 수상이라는 영광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최은희는 북한에서 찍은 영화 '소금'으로 지난 1985년 모스크바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고, 이는 한국인 최초 해외영화제 수상으로 기록됐다.

또한 고인은 한국을 대표하는 여배우이자 한국의 세 번째 여성 감독이기도 했다. 최은희는 '민며느리'(1965), '공주님의 짝사랑'(1967), '총각선생'(1972)' 등을 연출했고, 연출 및 주연을 맡았던 '민며느리'로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받기도 했다.

최근까지도 연기와 작품에 대한 열정은 빛바래지 않았다. 건강이 악화되기 전까지 고인의 연기에 대한 불꽃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2001년에는 극단 '신협'의 대표로 취임했고, 2002년에는 뮤지컬 '크레이지 포 유'를 기획, 제작했다. 또한 지난 2012년에는 2회 아름다운 예술인상에서 공로예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최은희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9일 오전이며 장지는 안성천주교공원묘지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