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女축구, 전경기 무실점에도 5위 '불운'...WC 진출은 성공

[OSEN=이인환 기자]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 대표팀이 불운을 이겨내고 5위로 월드컵 진출에 성공했다.

윤덕여호는 17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 킹압둘라 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순위 결정전에서 5-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지난 2015 캐나다 여자월드컵에 이어 2회 연속 진출에 성공하며 여자 축구 강국으로 가는 길을 열었다. 지난 2015 캐나다 여자 월드컵에서 한국은 여자 축구 사상 최초로 16강에 진출한 바 있다.

윤덕여호는 이날 필리핀을 상대로 전반 34분 장슬기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전반 추가시간 이민아의 추가골로 전반을 2-0으로 마무리했다. 계속 몰아친 한국은 후반 11분 임선주, 후반 20분과 39분 조소현의 멀티골에 힘입어 5-0로 대승을 거두며 아시안컵 최종 순위 5위로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출전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 한국은 투지넘치는 경기력으로 많은 팬들의 찬사를 받았지만, 불운에 울었다. 앞서 B조에서 한국은 승점 5점(1승 2무)로 호주, 일본과 동률을 이뤘다. 한국은 조별리그 세 경기에서 모두 무실점을 거뒀다.

하지만 조 최하위 베트남을 제외한 세 팀 간 다득점에서 밀려 3위에 그쳤야만 했다. 마지막 3차전에서 일본과 호주가 1-1 무승부를 기록했기 때문.

한국은 이번 대회 조직적인 수비력으로 상대 공세를 완전히 봉쇄하면서도, 운이 따르지 않았다. 특히 2차전인 일본과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쉬운 점.


불운을 이겨낸 윤덕여호는 필리핀전에서도 무실점을 이어가며 이번 대회 유일한 전 경기 무실점 팀으로 남게 됐다. 윤덕여 감독은 "이번 대회를 4경기에서 무실점했다. 강팀과 맞서 물러서지 않고 할 수 있다는 힘을 얻었다. 아쉬운 부분은 2차전 일본전에서 득점하지 못한 부분이다. 개선해야할 부분이다. 강팀과 경기에서 보다 조직적인 경기를 해야만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이번 AFC 아시안컵에서 4강 진출을 목표로 내세웠다. 어려운 조이긴 하나 한 수 위로 평가받던 호주, 일본을 상대로 충분한 저력을 보여줬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운이 따르지 않아 5위라는 절반의 성공에 그쳤다.

윤덕여 감독은 "4강에 갔으면 좋았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기 때문에 미련은 없다. 월드컵에 2회 연속 진출한 귀중한 경기다.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드러난 문제점과 부족한 점을 확인하고 보완하겠다. 더 큰 월드컵 무대에서 더 많은 준비와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번 대회 한국은 일본과 호주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안정적인 수비력을 과시했다. 한 수 아래인 베트남과 필리핀을 상대로는 골도 몰아 넣으며 효율적인 축구를 구사했다. 불운을 이겨내고 월드컵에 진출한 윤덕여호가 앞으로 더욱 발전한 모습으르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사진] KFA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