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디오쇼' 노사연 "수입? 아침마다 살치살 먹을 만큼 번다"

[OSEN=이소담 기자] 가수 노사연이 수입에 대해 "아침마다 고기 먹을 수 있을 정도"라고 간접적으로 밝혔다.

노사연은 17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 출연한 가운데, "제12의 전성기를 맞았는데 한 달에 얼마 버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날 노사연은 "아침마다 고기 먹을 수 있다. 실제로 먹는다. 고기 급이 더 좋아졌다. 살치살로. 그리고 주변도 사줄 수 있다"고 말했다.

노사연은 관리 비법으로 아침을 많이 먹고 저녁을 적게 먹는다고 밝혔다. 그는 "아침은 잘 먹어야 한다. 육해공 다 있다. 제가 차리는 건 아니다. 반찬은 고기, 생선 있어야 하고 김치도 3~4개 있어야 한다. 제대로 먹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편) 이무송 씨는 밑반찬 쪽이고 저는 일단 고기다. 많이 깔아놔야 제가 얼마나 많이 먹는지 사람들이 모른다. 제 철칙은 아침을 잘 먹는 거다. 저녁은 많이 안 먹는다"고 덧붙였다. / besodam@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