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류현진 중계] 5이닝 8K 2실점...2승 요건 충족(6보)

[OSEN=샌디에이고(미국), 서정환 기자] 류현진(31)이 시즌 2승 요건을 충족했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진 ‘2018시즌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 선발로 출전했다. 지난 11일 오클랜드전 6이닝 8삼진 무실점 호투로 첫 승을 따낸 뒤 6일 만의 등판이다.

류현진은 1회를 깔끔한 삼자범퇴로 막았다. 다저스 타선은 2회초 야스마니 그랜들의 적시타로 한 점을 선취했다. 타자 류현진은 삼진을 당해 2사 1,2루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2회말 류현진은 헌터 렌프로에게 2루타를 허용, 첫 안타를 맞았다. 이어 등장한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가 투런포를 때려 류현진에게 2점을 뽑았다. 다저스가 1-2로 역전을 당했다. 류현진은 일단 카를로스 아수헤를 땅볼로, 오스틴 헷지스를 삼진으로 잡아 추가실점은 막았다. 

다저스 타선은 3회초 5득점을 폭발시키며 류현진을 도왔다. 특히 맷 켐프는 키케 에르난데스와 코디 벨린저의 연속 안타 후 3점 홈런을 때려 다저스에 6-2 리드를 선사했다. 

부담을 덜어낸 류현진은 3회말 대타 맷 시저와 호세 피렐라를 연속 삼진으로 잡았다. 류현진은 갈비스마저 뜬공으로 처리해 3회 추가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류현진은 4회 강타자 호스머를 땅볼로 처리했다. 그는 2루타를 맞았던 렌프로의 몸을 맞추고 말았다. 류현진은 홈런을 허용했던 비야누에바와 다시 만났다. 비야누에바는 다시 한 번 안타를 치면서 강한 면모를 보였다. 1사 1,2루 위기였다. 류현진은 코데로와 아수헤를 삼진으로 잡아 한숨 돌렸다. 

장타를 맞아도 류현진의 공은 크게 뻗지 않았다. 류현진은 5회 두 타자를 연속 뜬공 처리했다. 류현진은 피렐라를 삼진처리해 2승 요건을 채웠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샌디에이고=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