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류현진, 6이닝 9K 2실점 쾌투...시즌 2승 보인다

[OSEN=샌디에이고(미국), 서정환 기자] 류현진(31)의 시즌 2승이 눈앞이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진 ‘2018시즌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 선발로 출전해 6이닝 9삼진 3피안타 1피홈런 2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6-2로 앞선 7회 교대해 시즌 2승을 바라보고 있다.

출발부터 좋았다. 류현진은 1회를 깔끔한 삼자범퇴로 막았다. 다저스 타선은 2회초 야스마니 그랜들의 적시타로 한 점을 선취했다. 타자 류현진은 삼진을 당해 2사 1,2루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2회말 류현진은 헌터 렌프로에게 2루타를 허용, 첫 안타를 맞았다. 이어 등장한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가 투런포를 때려 류현진에게 2점을 뽑았다. 다저스가 1-2로 역전을 당했다. 류현진은 일단 카를로스 아수헤를 땅볼로, 오스틴 헷지스를 삼진으로 잡아 추가실점은 막았다.


다저스 타선은 3회초 5득점을 폭발시키며 류현진을 도왔다. 특히 맷 켐프는 키케 에르난데스와 코디 벨린저의 연속 안타 후 3점 홈런을 때려 다저스에 6-2 리드를 선사했다. 부담을 덜어낸 류현진은 3회말 대타 맷 시저와 호세 피렐라를 연속 삼진으로 잡았다. 류현진은 갈비스마저 뜬공으로 처리해 3회 추가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류현진은 4회 강타자 호스머를 땅볼로 처리했다. 그는 2루타를 맞았던 렌프로의 몸을 맞추고 말았다. 류현진은 홈런을 허용했던 비야누에바와 다시 만났다. 비야누에바는 다시 한 번 안타를 치면서 강한 면모를 보였다. 1사 1,2루 위기였다. 류현진은 코데로와 아수헤를 삼진으로 잡아 한숨 돌렸다.

장타를 맞아도 류현진의 공은 크게 뻗지 않았다. 류현진은 5회 두 타자를 연속 뜬공 처리했다. 류현진은 피렐라를 삼진처리해 2승 요건을 채웠다.

류현진은 6회 갈비스를 땅볼처리한 뒤 호스머의 타구를 잡는 호수비까지 선보였다. 류현진은 렌프로에게 9번째 삼진을 잡아 6회를 마무리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샌디에이고=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