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파타' JK김동욱, 오마이걸 반하나도 반한 '꿀성대 레옹' [종합]

[OSEN=이소담 기자] 가수 JK김동욱과 걸그룹 오마이걸 반하나가 영화 '레옹' 조합으로 등극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게스트로 JK김동욱과 오마이걸 반하나가 출연했다.

오마이걸 반하나는 효정, 비니, 아린이 뭉친 오마이걸의 첫 유닛이다.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바. 이와 관련해 멤버들은 "콤플렉스를 극복하는 굉장히 희망찬 곡"이라고 설명했다.

효정은 세 멤버가 뭉친 이유에 대해 "이번 곡이랑 맞는 멤버를 뽑아주셨다. '반해주세요'라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비니는 "나이도 키도 중간이라 중간을 맡고 있는 비니"라고, 효정은 "캔디리더 효정"이라고, 아린은 "사랑둥이 막내 아린이다. 언니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JK김동욱은 "반하나에서 아버지를 맡고 있다"고 재치있게 맞받아쳤고, 한 청취자는 "JK김동욱과 비니가 레옹과 마틸다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K김동욱은 이영자가 자신을 이상형으로 밝힌 것과 관련해 "저는 한국에 없을 때였다. 평소 이상형이라는 말을 듣는 편은 아니니까. 이상형이라고 이야기하면 좋아야죠"라고 답했다.

특히 오마이걸 반하나는 JK김동욱의 음악과 라이브에 심취한 모습을 보였다. / besodam@osen.co.kr

[사진]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