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류현진 6이닝 2실점 2승, '타선 폭발' 다저스 2연승(종합)

[OSEN=샌디에이고(미국), 서정환 기자] 류현진(31·다저스)이 쾌투로 시즌 2승 사냥에 성공했다.

LA 다저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진 ‘2018시즌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서 10-3으로 대승했다. 2연승을 달린 다저스(6승 9패)는 지구 3위 샌디에이고(7승 11패)와 승차를 2.5경기로 좁혔다.

다저스 선발 류현진은 6이닝 9삼진 3피안타 1피홈런 2실점 0볼넷으로 호투해 시즌 2승을 챙겼다. 류현진은 지난 11일 오클랜드전 시즌 첫 승에 이어 2연승을 달렸다.

선취점은 다저스가 뽑았다. 2회초 선두타자 코디 벨린저가 볼넷으로 나갔다. 맷 켐프는 좌중간을 가르는 안타를 치고 나갔다. 하지만 무리한 주루플레이로 2루까지 간 것이 화근이었다. 켐프는 2루에서 어림도 없이 잡혔다. 야스마니 그랜달의 2루타가 터져 벨린저가 선취점을 뽑았다. 대량득점 기회를 날린 켐프의 주루사가 더욱 아쉬운 순간이었다.



푸이그까지 볼넷을 얻어 1사 1,2루가 됐다. 카일 파머의 중견수 뜬공 후 류현진이 타석에 섰다. 류현진의 삼진으로 다저스의 추가득점은 없었다.

2회말 류현진은 헌터 렌프로에게 2루타를 맞고,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에게 투런홈런을 허용했다. 샌디에이고가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다저스 타선도 만만치 않게 터졌다. 3회초 크리스 테일러가 3루수 비야누에바의 실책으로 출루했다. 코리 시거가 날린 타구를 우익수 렌프로가 또 실수했다. 다저스가 한 점을 만회했다. 엔리케 에르난데스와 코디 벨린저가 연속 안타를 쳤다. 이어 등장한 맷 켐프가 3점홈런을 때렸다. 다저스가 6-2로 달아났다.


피홈런 후유증은 없었다. 류현진은 3회부터 4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기록하며 샌디에이고 타선을 틀어막았다. 류현진은 특히 4회 1사 1,2루 위기에서 2타자 연속 삼진으로 추가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그는 6회 땅볼타구를 직접 잡아내는 호수비까지 선보였다.

다저스는 토니 싱라니와 조쉬 필즈, 스캇 알렉산더가 이어 던지며 샌디에이고의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다저스는 9회초 야스마니 그랜달의 만루홈런까지 터져 쐐기를 박았다. 다저스는 16일 애리조나전 7-2 승리에 이어 2경기 연속 타선이 폭발하며 기분 좋은 2연승을 달렸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샌디에이고=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