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 현장분석] ‘시즌 2승’ 류현진, 9K만큼 값졌던 ‘0볼넷’

[OSEN=샌디에이고(미국), 서정환 기자] 류현진(31·다저스)의 칼날제구는 살아있었다.

LA 다저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진 ‘2018시즌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서 맷 켐프의 3점 홈런과 야스마니 그랜달의 만루포에 힘입어 10-3으로 승리했다. 6이닝 9삼진 3피안타 1피홈런 2실점으로 호투한 류현진은 시즌 2승을 신고했다.

류현진은 지난 11일 오클랜드전 6이닝 8삼진 무실점 첫 승에 이어 2경기 연속 6이닝을 소화하며 퀼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2경기에서 잡아낸 삼진은 17개에 달했다. 류현진은 직구, 커브, 체인지업 세 가지 구종으로 9개의 삼진을 잡아냈다. 전 경기와 마찬가지로 제구력이 뒷받침돼 위력을 더했다.


가장 인상적인 대목은 볼넷이 하나도 없었다는 점이다. 류현진은 4회 헌터 렌프로의 몸을 맞춘 사구를 제외하면 그냥 주자를 내보낸 적이 없었다. 그만큼 류현진의 제구가 좋았다는 말이다.

류현진은 지난 3일 애리조나전 시즌 첫 등판에서 무려 5개의 볼넷을 줬다. 연속 볼넷으로 밀어내기 득점까지 허용했다. 류현진은 “안타보다 볼넷을 내줬을 때 더 기분이 나쁘다. 내 22년 야구인생에서 밀어내기 볼넷은 처음 줬다”며 분을 삭이지 못했다.

11일 오클랜드전에서 류현진의 볼넷은 단 하나로 줄었다. 그리고 6일 만의 등판에서 류현진은 0볼넷 경기로 완벽하게 제구가 부활했다. 타자를 현혹시킨 9개의 삼진도 값졌다. 다만 0개의 볼넷은 류현진이 가장 만족스러워 할만한 성적표였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샌디에이고=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