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JS컵에 임하는 4개국 감독들..."어린 선수들에게 좋은 경험 될 것"

[OSEN=이인환 기자] JS 파운데이션이 주최하는 국제 청소년 축구 대회가 열렸다.

2018 수원 JS컵 U19 국제 청소년 축구 대회 공식 기자회견이 17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개최국인 한국과 모로코, 멕시코, 베트남의 U-19 대표팀이 참가하는 2018 수원 JS컵 U-19 국제 청소년 축구대회는 18일과 20, 22일 총 3일간 풀리그 방식을 통해 대회 최강팀을 가리게 된다.

본 대회는 청소년 축구 후원과 자선 경기 개최 등 다양한 자선사업을 펼치고 있는 JS 파운데이션이 주최하고, 대한축구협회 주관, 축구 발전과 저변 확대를 꿈꾸는 수원시가 후원하는 국제 청소년 축구 대회이다.

한국의 정정용 감독, 모로코의 마크 와테 감독, 디에고 라미레스 데스챔스 감독이, 베트남의 황 아잉 뚜언 감독이 참석해서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감독들은 한 목소리로 이번 대회를 통해 선수들이 실전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점에 만족하며 대회를 주관한 JS 파운데이션에게 감사를 표했다.

시기가 시기다 보니 각 대표팀에서 프로 무대에서 활약하거나 해외 무대에 진출한 선수들은 참가하지 못했다. 그러다 보니 모든 감독들이 자신 팀의 강점으로 조직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다음은 JS컵 미디어데이의 일문일답.

-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

▲ 정정용 감독(한국)

청소년 시기의 선수들에게 이런 큰 대회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아시아 다음 무대를 위한 하나의 기회라고 생각한다. JS 파운데이션에게 감사를 전한다. 이왕이면 대회 날짜를 조절한다면 더 많은 선수들이 참가할 것이다. 최선을 대해 이번 대회에 임하겠다.

▲ 마크 와테 감독(모로코)

모로코 축구협회랑 관계자들을 대신해서 초대하신 JS 파운데이션에게 감사를 전한다. 모로코의 어린 선수들에게도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이렇게 한국에 올 수 있어서 행복하다. 어린 선수들이 한국, 멕시코, 베트남같은 수준급 팀을 상대로 경기할 수 있어 기쁘다.

▲ 디에고 라미레스 데스챔스 감독(멕시코)

초대에 매우 감사한다. 앞으로 큰 대회를 앞두고 있는 JS컵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초대에 감사드린다.

▲ 황 아잉 뚜언(베트남)

한국에 초대하신 JS 재단이나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 베트남 축구의 로드맵에 이런 대회가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선수들에게 이런 기회가 아니면 다른 대륙에서 온 모로코나 멕시코, 같은 대륙의 한국 같은 강팀들을 상대로 경기하기 힘들 것이다. 최선을 다하겠다.

- K리그 주축 선수들이 다 빠진 상태. 새로운 얼굴 위주의 대표팀에 운영 계획은(정정용).

▲ 지도자 입장에서는 내가 원하는 스쿼드로 경기하고 싶은게 사실이다. 작년 아시아 예선에 비하면 반 이상이 바뀐 상태다. 그래도 어린 선수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하나의 정거장이라고 생각하고 다양한 실험에 나서겠다.

- 자신의 팀의 강점이라 생각하는 부분은(공통질문)

▲ 정정용(한국)

우리 팀은 조직력에 자신이 있다. 비디오 분석 등을 통해 포메이션이나 시스템 등을 만들어가는 시간을 가졌다. 다양한 대륙의 팀들과 대전을 통해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

▲ 마크 와테(모로코)

우리도 해외 리그 소속 선수들 대신 국내 선수로 구성됐기 때문에 조직력과 팀스피릿이 좋다. 기술력이 좋은 선수들이 많지만, 전술을 잘 이해 못하는 단점을 보완하고 싶다.

한국, 멕시코, 베트남같은 팀을 상대하면서 적응하는 능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 대한민국과 첫 게임을 통해 다음 게임까지 풀어가는 방법을 찾아나가겠다. 신체적이고 전술적인 발전을 추구하고자 한다.

▲ 디에고 라미레스 데스챔스 감독(멕시코)

우리 팀도 조직력이 장점이다. 선수들 개인 기량도 좋지만 최대 장점은 조직력이다. 앞서 말했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다가오는 중요 대회를 준비하기 위한 준비 단계로 생각하겠다.

▲ 황 아잉 뚜언(베트남)

한국과 멕시코는 강력한 팀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우리도 밀리지 않는 경기력으로 팬들에게 보답하겠다. 이번 경기를 통해 승패와 상관없이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고 싶다. 작년에도 한국에 와서 경기한 것이 도움이 됐다. 좋은 경기력으로 팬들에게 보담하겠다.

- 박항서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이 전 경기를 방문할 계획이다. 어린 선수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가(황 아잉 뚜언)

▲ 황 아잉 뚜언(베트남)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을 넘어 전 세계에서 명성을 떨치고 있다. 박 감독 덕에 베트남 축구가 나날히 발전하고 있다.  박항서 감독 덕분에 베트남 축구 열기가 나날히 발전하고 있다. 박 감독처럼 우리도 반전을 만들어 보겠다.

/mcad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