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11구' 로저스, 7이닝 2실점 에이스 모습 되찾다

[OSEN=고척, 한용섭 기자] 넥센 에이스 로저스가 '퐁당퐁당' 롤러코스터에서 벗어나 호투했다. 

로저스는 17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 선발로 등판했다. 앞선 4경기에서 호투와 부진을 번갈아 했다. 이날은 7회까지 마운드를 책임지며 5피안타 1볼넷 2실점, QS+ 피칭을 기록했다. 시즌 2번째 QS+.

경기 전 장정석 감독은 "로저스가 퐁당퐁당을 하고 있는데, 에이스로서 잘 던져 줄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 잘 할 것이다"고 믿음을 보냈다. 111구를 던지며 자기 몫을 다 했다. 2-2 동점에서 내려가 승리와는 인연이 없었다. 

1회 선두타자 박민우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상대는 희생번트로 1사 2루 작전. 나성범을 1루수 땅볼 아웃, 스크럭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끝냈다.

2회 박석민과 노진혁을 삼진으로 잡는 등 삼자범퇴. 3회도 내야 땅볼 2개와 외야 뜬공으로 삼자범퇴.

4회 1사 후 나성범에게 중전 안타, 2사 후 박석민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2사 1,2루에서 모창민을 투수 땅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5회 7~9번 하위타순을 다시 삼자범퇴로 끝냈다. 

2-0으로 앞선 6회 한 번의 위기를 넘기지 못했다. 선두타자 박민우를 볼넷 출루. 이종욱에게 1루 베이스 옆을 빠져 나가는 우선상 2루타를 맞고 1점을 내줬다. 이어 나성범에게 우중간 적시타를 맞고 2-2 동점을 허용했다. 무사 1루에서 스크럭스를 유격수 병살타로 처리하면서 위기를 모면했다. 

7회 모창민을 내야 땅볼, 노진혁을 삼진, 김성욱을 1루수 뜬공으로 잡아 이닝을 끝냈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