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V라이브 종합]"뭉클해" 빅스, 3집 치열한 고민 자작곡多‥라비 눈물

[OSEN=조경이 기자] 빅스가 한층 더 성숙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앨범의 자작곡은 물론, 섹시하면서도 성숙한 무대매너로 팬들을 매료시켰다.

17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빅스 3집 앨범 'EAU DE VIXX(오 드 빅스)' 쇼케이스가 공개됐다.

제일 먼저 빅스는 '도원경'으로 무대를 뜨겁게 열었다.

빅스는 이날 오후 6시 온오프라인을 통해 정규 3집 앨범을 출시하고 타이틀곡 '향(Scentist)'으로 변신에 나섰다. 빅스의 정규 앨범 출시는 2015년 '체인드 업' 이후 2년 6개월 만이며, 6인 완전체 컴백은 지난해 네번째 미니앨범 '도원경' 이후 1년 만이다.


MC 박경림이 글로벌 팬들에게 인사를 전해달라고 했다. 빅스 멤버들이 일어와 영어, 중국어로 인사를 했다.

근황에 대한 질문에 라비는 "빅스 앨범을 열심히 준비했다. 개인 공연도 했고 염색도 했다. 강아지랑 산책도 하고 영어공부도 시작했다"고 말했다.

3번째 정규 앨범에 대해 라비는 "굉장히 알차게 준비했다. 그 동안 어두운 부분을 보여드렸다면 이번엔 몽환적이고 섹시하다. 이번 앨범에 멤버들이 곡도 많이 썼다. 굉장히 아끼는 앨범이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 속에 시향지 들어 있다. 엔은 "향기를 표현하고 입체적으로 보여드리기 힘들다보니 앨범에 시향지가 들어가 있으면 좀더 감각적이지 않을까해서 시향지를 넣었다. 그래서 저희가 좋아하는 향을 넣었다"고 말했다.

콘셉트에 대한 질문에 엔은 "저희가 향을 좋아하고 민감하다. 회사에서도 조향사라는 콘셉트를 표현해보면 어떠냐는 의견이 나와서 그 의견을 구체화시켰다"고 전했다.

박경림이 이번 앨범에 대해 '어른 섹시의 진수를 보여준 오드빅스'라고 소개했다. 이어 멤버들은 차례로 섹시한 포즈를 취해 팬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이후 빅스는 3집 수록곡 '마이 발렌타인(My Valentine)'을 몽환적으로 소화했다. 이어 타이틀 곡 '향(Scentist)'로 파워풀하면서도 섹시한 무대를 선보였다.


본격적으로 앨범에 대한 이야기가 시작됐다.

엔은 "앨범을 준비할때마다 앞에서는 깔끔하고 완성된 모습을 보여드리지만 뒤에서는 엉망진창이다. 많이 다투기도 하고 의견을 많이 내기도 했다. 회사에서도 저희도 의견을 많이 냈다. 이번엔 특히나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다보니까 정규앨범이다보니 일련의 많은 사건들이 있었다. 결과가 나와도 다시 체크하고 정제된 앨범이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감상 포인트에 대해 레오는 "멤버들이 작사작곡한 곡이 아닐까. 저희 막내가 프로듀싱도 보면서 저도 감동하고 기분이 이상했다"고 전했다.

향과 아티스트의 합성어인 '향(Scentist)'의 안무 포인트에 대해 레오는 "파워풀한 안무와 자연스럽게 힘을 주고 빼는 스킬들이다"고 설명했다.

'오드 센스'(Odd sense)에 대해 라비는 "노래가 저희를 가장 힘들게한 노래다. 대표님이 만족을 못해서 백만번 녹음을 했다"고 말했다. 홍빈은 "라비가 디렉을 봐서 진짜 고생을 많이 했다. 멤버들 전원을 보려면 새벽까지 있어야 하는데 제가 젤 마지막이었는데 라비가 집에 가고 싶어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굿데이(Good Day)' 혁이 작사,작곡했다. 엔은 "혁이 방에 가면 가사를 쓰던 항상 모니터가 켜 있고 잠들어 있다. 그만큼 공을 들인 곡이다"이라고 말했다.

'이스케이프(Escape)' 라비 작사,작곡했다. 박경림이 라비에게 디렉을 볼 때 신경써줘야하는 멤버가 누군지 질문했다. 라비는 "혁이랑 켄이다. 혁이는 괜찮아도 계속한다. 그걸 말려줘야한다. 켄은 계속 다시하고 끝나고 다시 왔다가 다시 한다. 그러다 중간에 혼자 화나면 '형 좋아 멋있어'라고 한다"고 말했다.

'닮아' 엔이 작사,작곡했다. 저는 "피아노나 기타를 많이 쓴다. 또 여행과 친구를 좋아하다보니 친구와 여행할 때 마음을 가사로 녹여봤다. 친구끼리는 닮아가는 느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네이비 앤 샤이닝 골드(Navy & Shinig Gold)'. 팬들을 위한 곡이다. 빅스 공식 팬클럽 색이 네이비와 골드. 켄이 "애기들을 위한 곡"이라고 말해 환호성을 자아냈다. 엔은 "켄이 알앤비와 비브라토를 넣어서 저희가 하기 힘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빅스는 '서클(Circle)'과 '다가오네'로 마지막 무대를 선사했다. '다가오네'를 노래하며 라비가 눈물을 흘렸다. 엔은 "굉장히 열심히 준비하기도 했고 울컥하게 하는 앨범이기도 하다. 쇼케이스를 한다, 정규앨범 활동 시작한다고 한다고 할 때 울컥했다"고 설명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