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호잉 연타석포+윤규진 첫 승' 한화, 두산 제압 3연승 질주

[OSEN=잠실, 이종서 기자] 한화 이글스가 3연승 질주를 달렸다.

한화는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신한은행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1차전 맞대결에서 5-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달린 한화는 시즌 11승(6패) 째를 수확했다. 반면 두산은 시즌 5패(14승) 째를 당했다.

이날 홈 팀 두산은 정진호(우익수)-최주환(지명타자)-박건우(중견수)-김재환(좌익수)-양의지(포수)-오재일(1루수)-오재원(2루수)-김재호(유격수)-류지혁(3루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 투수는 유희관.

이에 맞선 한화는 윤규진이 선발 등판했고, 이용규(중견수)-양성우(좌익수)-송광민(1루수)-호잉(우익수)-이성열(지명타자)-정근우(2루수)-하주석(유격수)-김회성(3루수)-최재훈(포수)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한화의 외국인 타자 호잉의 활약이 눈부셨다. 이날 호잉은 4타수 2안타(2홈런) 4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팀 연승 잇기에 앞장섰다.

1회초 한화는 1사 1루 상황에서 1루 주자 이용규의 도루가 잡혔지만, 송광민의 2루타 뒤 호잉의 홈런이 이어지면서 2-0으로 리드를 잡았다. 호잉의 시즌 7호 홈런.

리드를 잡은 한화는 3회말 다시 홈런으로 달아났다. 1회와 비슷한 양상으로 흘러간 가운데 이번에도 주인공은 호잉이었다. 1사 1루 상황에서 이번에도 이용규가 도루에 실패했다. 그러나 송광민이 볼넷을 골라내 출루했고, 호잉이 다시 한 번 아치를 그렸다. 호잉의 시즌 8호 홈런이자 데뷔 첫 연타석 홈런.

5회초 한화는 이용규-양성우의 연속 안타, 송광민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했다.

5이닝 내내 침묵을 이어오던 두산은 6회 첫 득점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류지혁이 안타를 치고 나간 가운데, 정진호의 안타, 최주환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한화는 무실점 호투를 이어오고 있던 선발 투수 윤규진을 내리고 박상원을 올렸지만, 박건우의 적시 2루타가 나오면서 두 점을 내줬다.


이후 양 팀의 호투가 이어졌다. 한화는 5이닝 2실점을 기록한 윤규진에 이어서 박상원(1⅔이닝)-송은범(1⅓이닝)-정우람(1이닝)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 막았다. 두산도 유희관이 5이닝 5실점으로 흔들렸지만, 김정후(3이닝)-이현승(1이닝)이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다.

결국 6회 이후 점수가 나지 않으면서 이날 경기는 한화의 승리로 끝났다. 한화 윤규진은 시즌 첫 승을 챙겼고, 정우람은 시즌 6번째 세이브를 챙겼다. 두산 유희관은 시즌 첫 패를 당했다. / bellstop@osen.co.kr

[사진] 잠실=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