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듬직했던 팻딘, 불펜 무너져 또 2승 실패

[OSEN=광주, 이선호 기자]KIA 좌완 팻딘이 눈 앞에서 2승을 날렸다.

팻딘은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신한은행 MY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시즌 4번째로 선발등판했다. 성적은 6이닝동안 6개의 탈삼진을 곁들여 6피안타 3볼넷 3실점(2자책) 호투였다. 시즌 3번째 퀄리티스타트였다. 그러나 9회 소방수가 4-4 동점을 내주는 바람에 승리에 실패했다.

1회는 1사후 1,2루 위기를 넘었지만 2회 실점했다. 1-0으로 앞선 2회 유강남과 양석환에게 좌전안타, 강승호를 볼넷으로 내보내 만루위기에 봉착했다. 안익훈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허용했다. 김현수도 볼넷을 내주고 맞이한 만루위기에서 박용택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대량실점을 피했다.


3회는 1사후 채은성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고 포수의 패스트볼에 이어 유강남에게 좌전적시타를 내주고 1-2로 역전을 허용했다. 4회는 모처럼 삼자범퇴로 막았다. 5회도 4번타자 가르시아가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클린업트리오를 모두 내야 타구로 처리했다.

6회도 마운드에 올라 가볍게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았다. 그러나 양석환을 상대로 유리한 카운트에서 몸쪽 직구가 통타를 당해 좌중월 솔로포로 이어졌다. 그래도 6회까지 3실점으로 막고 세 번째 퀄리티스타트를 작성했다.

지난 8일 넥센과의 광주경기 후 9일만에 등판한 탓인지 다소 제구가 흔들려 투구수가 112개로 많았지만 그래도 제몫을 했다. 직구 구속은 최고 149km를 찍었다.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에 투심까지 다양한 구종을 구사했다. 한 점차에서 내려가 승리를 자신하기는 어려웠다.

결국 9회초 2사 1,2루에서 소방수 김세현이 동점타를 맞았고 팻딘의 2승도 날아갔다. 아웃카운트 1개를 남기고 2승이 아니라 빛바랜 QS가 된 셈이다. 앞선 넥센과의 경기에서도 타선이 터지지 않아 승리에 실패했다. 2경기 연속 아쉬움을 곱씹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