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주찬 9회말 끝내기 안타' KIA, LG꺾고 4연패 탈출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가 4연패에서 벗어났다. 

KIA는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신한은행 MY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9회말 무사 만루에서 김주찬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5-4로 승리했다. KIA는 4연패에서 탈출했고 LG는 5연승을 마감했다. 

LG는 9회초 안익훈의 안타와 김현수의 2루 실책으로 만든 2사 1,2루에서 정주현이 중전적시타를 날려 4-4 동점을 만들었다. KIA는 소방수 김세현이 또 다시 블론세이브를 하면서 흔들리는 듯 했다. 그러나 9회말 승부를 가져왔다. 

선두타자 버나디나가 빗맞은 타구를 상대 포수가 놓치면서 1루에서 살았다. 안치홍이 왼쪽 담장을 맞히는 2루타를 날렸고 최형우는 자동볼넷으로 무사 만루. 김주찬이 3유간을 빠지는 적시타를 터트려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주찬은 4안타 1볼넷 3타점 맹활약을 했다.  

KIA가 1회말 먼저 달렸다. 이명기와 최형우의 볼넷으로 만든 2사1,2루에서 김주찬이 중견수 옆 적시타를 날렸다. 21타석만에 나온 안타였다. LG는 2회초 유강남과 양석환의 안타, 강승호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어 안익훈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균형을 맞추었다. 

3회초 공격에서는 1사후 채은성의 좌중간 2루타와 상대포수 패스트볼에 이어 유강남의 좌전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번에는 KIA가 3회말 버나디나와 최형우의 안타로 맞이한 1사 1,3루에서 김주찬이 우전적시타를 날려 다시 동점.

KIA는 5회말 달아났다. 1사후 최형우의 투수 강습안타, 김주찬 볼넷, 나지완 볼넷으로 얻은 2사 만루에서 김민식이 우익수 앞 적사타를 터트려 4-2로 재역전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LG가 6회초 2사후 양석환의 좌중월 솔로아치로 한 점차로 따라붙었다. 

KIA 선발 팻딘은 6회까지 6피안타 3볼넷 6탈삼진 3실점(2자책)했다. 이어 김윤동과 임창용이 각각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러나 9회 소방수 김세현이 2사 1,2루에서 동점타를 맞는 바람에 팻딘의 승리가 날아갔다. 김세현이 승리를 안았다.

LG 선발 김대현은 5회2사까지 8피안타 4볼넷 4실점했다. 최성훈과 최동환이 7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한 점차 승부를 벌였다. 8회에도 진해수가 세 타자를 상대로 완벽한 투구를 했다. 그러나 9회 무너지면서 연승을 잇지 못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