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 백종원 "소유진 못만났다면 '불청' 멤버 됐을 듯"

[OSEN=이지영 기자] 백종원이 '불타는 청춘'에 깜짝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서울에서 회동을 갖는 청춘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출연진들은 제작진들이 모인 이유를 말해주지 않자 불안해했다.

김국진은 "이 집에서 모이라고 하면 불안하다. 그때 괌에 끌려갈 때도 여기서 모였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일단 식사를 하라고 했고, 청춘들은 눈치를 보며 밥을 먹었다.

식사 후 제작진은 봉투를 내밀었고, 거기에는 '경축 불타는 청춘 3주년'이라고 있었다. 이어 제작진은 "3주년을 맞아 고마운 시청자들에게 음식을 해주는 이벤트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날 김국진은 빵을 하기로 했고, 백종원에게 SOS를 쳤다. 김국진과 강수지는 백종원을 만나러 갔고, 강수지는 김국진이 도착하기 전 백종원과 대화를 나눴다.

백종원은 강수지에게 "김국진씨 데이트할 때 말 없지 않냐"고 물었고, 강수지는 "내가 더 많이 한다. 백선생님은 어떠냐"고 물었다. 백종원은 "아내가 내 입담에 반했다. 박학다식함에 반했다"고 자랑했다.

백종원은 "아내와 '불청' 보면서 내가 아내 못 만났다면 저기 나갔을 것이라는 말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날 백종원은 "두 사람은 떡 못 만든다. 하지만 내가 있잖아"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 bonbon@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