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화 데뷔때 느낌"‥'현지에서먹힐까' 이민우, 新메뉴 런칭에 '긴장' [종합]


[OSEN=김수형 기자]현지에서 차별화된 신메뉴 전략에 나선  홍석천, 이민우, 여진구가 그려졌으며, 특히 이민우는 런칭을 앞두고 신화데뷔 때만큼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 

17일 방송된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에서 신메뉴가 탄생했다.  

톱부리를 떠나 방샌에 도착했다. 민우는 "저희끼리 얘기해봤는데, 좋은 컨디션에서 장사 하고 싶다"면서 제작진들의 체력까지 걱정하며 휴식을 제안했다. 

물놀이 후 재정비를 위해 숙소에 도착 새 메뉴 런칭 전, 하나씩 새 메뉴의 재료들을 꼼꼼히 챙기며 메모했다.  그러면서도 "내일 사람 하나도 없으면 어떡하냐"며 시도때도 없이 장사 걱정, 민우는 "빨리 사서 연습하자"며 서둘렀다. 

신메뉴 장을 보기위해 이동, 방샌의 가락시장에 도착했다. 이때 홍석천은 현지에서만 나는 포멜료를 발견, 
"순발력을 발휘해야 한다"면서 "움직일 수 있는 장점이 있는 푸드트럭이다, 낯선 곳 낯선 사람 입맛 맞추는 것도 재미"라며  포멜로 솜땀으로 다른 노점들과 차별화 전략을 내세웠다.  

한국에선 구할 수 없는 국수와 포멜로의 콜라보에서 따넨 포멜로 찰밥, 특히 파파야 넣은 태국 국민 샐러드인 솜땀과, 핫 칠리치킨을 신 메뉴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었다.  현지에서 먹힐지 걱정된 가운데, 석천은 "재료가 진짜 좋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음료를 위한 망고까지 저가로 구매하자 "여기 천국이다"며 양 손가득 재료를 챙겼다. 

하지만 마지막 남은 치킨 개수로 의견 충돌이 왔고, 침묵 끝에 석천이 갑자기 밖으로 나가며 분위기는 심각해졌다.  동생들이 눈치만 보는 사이, 현지 고기 집 사장의 도움으로 평화를 되찾았다.  민우는 "장보고 지치고 힘든거 이 정도야 뭐, 이제 도가 텄다"며 해탈한 모습을 보였다.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본격적으로 재료손질에 나섰다. 모든 준비를 마친 후 날이 밝았다. 하지만 아침부터 노동은 계속됐다. 솜딸을 만들기위해 어제 산 파파야를 다듬어야 했기 때문. 계속된 노동에 동생들이 고통을 호소하자, 석천은 "솜땀 해주겠다"며 직접 요리에 나서 음식을 완성했다.  

솜땀용 국수까지 비빔국수처럼 말아줬고, 이를 먹어본 민우와 진규는 무릎을 동동 구르게 할 정도로 맛에 감탄했다.  석천이 준비한 새참 덕에 재료 준비도 순식간에 끝났고, 세 사람은 "무슨 자신감에 재료를 이렇게 많이 준비했을까?"라며 장사 전부터 걱정, 손님들이 없을까 더욱 걱정했다.  예상대로 사람이 현저히 적었고, 세 사람은 불안감에 휩싸였다. 

특히 민우는 장사 준비하면서 "신화 데뷔할 때 느낌이다, 긴장돼서 심장이 쿵쾅 거렸다"며 무거운 책임감에 부담감에 시달렸다.  
/ssu0818@osen.co.kr

[사진]'현지에서 먹힐까?'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