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시승기] 기아차 ‘더(THE) K9’이 ‘뷰’를 강조할 수 있었던 배경들

[OSEN=강희수 기자] 다양한 시승행사에 참여해 봤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었다. 시승에서 체크해야 할 주안점 첫 번째로 꼽은 항목이 ‘파노라믹 뷰’였다. 대개의 시승행사에서 핵심 포인트가 돼 왔던 ‘주행 성능’은 두 번째로 밀려나 있었고, 세 번째가 주행지원 시스템이었다.  

17일, 기아자동차는 미디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플래그십 세단 ‘더(THE) K9’의 시승행사에서 가장 먼저 ‘뷰’를 강조했다. 행사장도 대한민국에서 가장 높은 인공적 공간, 서울 잠실의 롯데시그니엘 서울 그랜드볼룸이었다. 123층 건물 중 76층에 자리잡고 있다. 잠시 화장실을 들른 사람들은 창밖으로 펼쳐진 경치에 카메라 셔터를 누르느라 본분(?)을 잊을 정도로 최고의 뷰를 자랑했다. 

‘더 K9’이 파노라믹 뷰를 강조하는 표면적인 이유는 운전석에 앉았을 때, 눈 앞에 펼쳐지는 탁 트인 시야 때문이다. 왼쪽 창문에서 시작해 전면 유리창, 그리고 우측 동승석 창문까지 이어지는 풍경이 세 개의 프레임에 펼쳐지는 한 편의 파노라마 같다고 해서다. A필러를 최대한 얇게 처리하고, 전면 유리창을 영화관의 스크린과 흡사한 비율로 정돈 했으며, 크래시 패드를 비롯한 실내 디자인의 라인들은 모두 전면 유리창을 따라 와이드하게 펼쳐져 있다. ‘차와 건축물은 풍경을 담는 프레임’이라는 차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내놓은 유명 건축가 유현준 교수가 ‘더 K9’의 출시행사장에 등장한 이유와 맥을 같이하고 있다.

그러나 좋은 뷰는 단지 높이 있다고만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창이 있어도 그 창을 통해 밖을 내다볼 수 있는 여유가 있어야 한다. 공간이 어지럽고 불안하며, 소란스럽기까지 하다면 500미터 상공의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 올라 있어도 바깥 세상은 보이지 않는다.

기아자동차가 플래그십 ‘더 K9’에서 ‘뷰’를 강조할 수 있었던 ‘여유’를 미디어 시승행사에서 찾아 봤다.

▲ 주인님, 운전은 제가 할게요

금강산도 식후경이다. 제 아무리 경치가 좋아도 운전자가 잠시도 운전대에서 손을 뗄 수 없다면 어느 틈에 눈을 바깥으로 돌릴까?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출발해 춘천을 돌아오는 왕복 155km 구간에는 서울양양고속도로가 있다. 새로 뚫린 도로도 좋지만 산과 물이 공존하는 주변 경치가 절경이다. 차량 가격 6,650~8,230만 원짜리 3.3 터보 가솔린 모델에는 운전자를 대신하는 훌륭한 장치가 실려 있었다.

고속도로에서의 반자율 주행은 상당 수준 현실화 단계에 와 있다. 운전자가 정해준 일정한 속도를 유지하며 달리고, 차로 앞에 다른 차가 포착 되면 속도를 줄여 거리를 맞춰주며, 차선을 인식해 차가 알아서 조향을 한다. 여기까지는 대부분의 자동차 브랜드들이 비슷한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더 정밀해지고, 더 안전해지는 경쟁이 남아 있을 뿐이다.

‘더(THE) K9’에는 차로 유지 보조장치가 장착 돼 있다. 유사한 개념이지만 차가 차선을 넘지 않게 하는 기술에는 ‘차량 이탈방지 보조장치(Lane keeping Assist, LKA)’와 ‘차로 유지 보조장치(Lane Following Assist, LFA)’가 있다.

LKA는 차가 차선을 벗어나지 않게 해 주는 장치다. 차선을 넘을 정도로 선에 붙으면 핸들을 꺾어 차선 안쪽으로 밀어준다. 이 장치는 차선에 가까이 올 때만 차를 안쪽으로 밀어주기 때문에 뒤에서 보면 마치 차가 술 취한 것처럼 보인다. 차선을 넘지는 않지만 차가 양차선 가운데로 갔다가 차선 가까이 붙었다가를 반복한다.

반면 한 단계 진보 된 LFA는 차를 양 차로의 중간으로 인도한다. 뒤쪽에서 움직임을 보면 차로 가운데를 흔들림 없이 주행한다. ‘더(THE) K9’의 차로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