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이종수 측 "LA 근황 몰라..여전히 연락두절"

[OSEN=선미경 기자] 배우 이종수가 사기혐의 피소 소식과 함께 잠적한 가운데, 미국 LA에서 포착된 근황이 공개됐다. 하지만 소속사 측과는 여전히 연락두절 상태다. 

국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8일 오전 OSEN에 "이종수와 여전히 연락이 되고 있지 않다. 계속 연락이 없는 상태라 우리도 매니지먼트 업무를 중단하기로 내부적으로 결정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국엔터테인먼트 측도 이날 공개된 이종수의 근황에 대해서는 알지 못하고 있는 것. 이날 한 매체는 제보를 받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체육관에서 운동 중인 이종수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국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5일 메일로 연락을 받은 이후 현재까지 전혀 연락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한 인터넷방송에서 채권자 A씨는 이종수에게 3천만 원을 빌려줬다면서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측은 이에 대해 "확인한 바로는 이종수가 1600~1700만원 상환했고 미국에 간 걸로 확인이 됐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롤링이나 도박을 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이종수가 한국에 와서 소명을 하고 사과를 할 건 사과를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종수가 결혼식 사회를 봐주기로 하고 85만원을 받은 뒤 잠적한 사실이 알려졌고, 이에 소속사 측은 고소인에게 피해액을 변상, 고소취하를 했다.

하지만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또 다른 피해자들이 소속사에게 협박 전화를 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이종수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사실과 함께 수천만원의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도 등장하기에 이르렀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