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두아들 맘' 왕빛나, 결혼 11년만에 이혼.."심려 끼쳐 죄송"[종합]

[OSEN=박소영 기자] 배우 왕빛나가 결혼 11년 만에 파경을 맞아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19일 "현재 왕빛나는 성격차이로 신중한 고민 끝에 조정 협의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께 좋지 못한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죄송하다.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고 밝혔다. 

왕빛나는 2007년 프로골퍼 정승우와 2년 반 교제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이후 2009년 첫 아들, 2015년 둘째 아들을 출산해 단란한 가정을 완성했다. '두 아들 맘'이자 배우로서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하지만 결혼 11년 만에 남편과 남남으로 돌아서게 됐다. 성격차이가 이혼 사유. 소속사 측은 OSEN에 "두 사람이 이혼 조정 협의 절차 진행 중이라 양육권은 확실히 결정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지만 왕빛나는 정해진 촬영 스케줄을 묵묵히 이어가고 있다. 현재 그는 KBS 2TV '인형의 집'에서 위너스 그룹 은회장의 손녀이자 재벌 3세 은경혜를 맡아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그래서 팬들은 더 크게 그를 응원하고 있다. 가정을 지키지 못한 안쓰러움은 있지만 이혼 후 새롭게 열릴 그의 인생 2막을 응원하는 목소리다. 배우로서 여자로서 말이다. 

2001년 데뷔한 그는 '새엄마', '눈사람', '작은 아씨들', '하늘이시여', '황진이', '메리대구 공방전', '춘자네 경사났네', '두 여자의 방', '힐러', '아이가 다섯', '우리집에 사는 남자', '다시, 첫사랑' 등에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