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5위 첼시, 번리 제물로 UCL 진출 희망 계속

[OSEN=이균재 기자] 첼시가 번리 원정서 귀중한 승리를 챙기며 별들의 무대 진출 도전을 이어갔다.

첼시는 20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서 열린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번리와 원정 경기서 모지스의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5위 첼시는 승점 63을 기록하며 유럽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토트넘(승점 68)을 승점 5 차이로 추격했다.


승리가 절실한 첼시는 지루, 모라타, 페드로가 공격을 이끌었다. 첼시는 전반 20분 상대 자책골로 행운의 선제골을 기록했다. 모지스가 롱의 자책골을 유도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리그 7위로 유로파리그 진출을 위해 첼시를 반드시 잡아야 했던 번리도 후반 공격적으로 나섰다. 번리는 후반 19분 바네스가 동점골을 기록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균형추는 5분 만에 다시 첼시로 기울었다. 좌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수비 사이로 흐르자 모지스가 박스 안에서 잡아 번리의 골망을 흔들었다.

첼시는 경기 종반 자파코스타를 투입하며 굳히기에 들어갔고, 1골 차 리드를 지켜내며 승리를 매조지했다.

한편 모지스는 유럽축구통계전문 영국 후스코어드 닷컴 평점서 가장 높은 8.5를 받으며 MOM(경기 최우수선수)을 차지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