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선을 넘는 녀석들’ 김구라, 알고보니 영어 무식자..'충격'

[OSEN=박판석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 김구라가 영문과 출신이라는 사실을 알리는 것을 거부하며 미국 경찰 앞에서 아무말 대잔치로 현장을 혼돈의 카오스(?)를 만들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는 시저샐러드 골든벨로 설민석을 웃게 하더니 영어 실력으로는 이시영을 패닉(?)에 빠트리는 등 여행 중 드러난 김구라의 희로애락 4종세트가 공개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늘(20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MBC 16부작 시즌제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기획 박현석 / 연출 정윤정 오미경 / 선녀들) 4회는 예능 프로그램 최초로 세계적 핫이슈인 ‘트럼프 장벽’의 샘플을 마주한 김구라-이시영-설민석-유병재-타일러가 멕시코에서 마지막 밤을 보내고 멕시코와 미국의 국경을 넘는 첫 시도를 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멕시코에서 마지막 밤을 보내며 김구라를 비롯한 선녀들은 시저샐러드가 처음으로 만들어진 가게에 찾아 음식을 나누어 먹으며 담소를 나눴다. 김구라는 시저샐러드 소스를 직접 만들어 주는 모습에 푹 빠졌고, 설민석의 유쾌한 칭찬 세례에 마음의 문을 활짝 열었다.


김구라는 결국 갑자기 모자를 벗으며 인사를 하더니 “오늘은 내가 내겠습니다”라며 선녀들에게 한밤중 골든벨을 울려 모두를 웃게 했다. 이에 설민석은 “사람이 진국이야”라며 그동안 자신이 옆에서 지켜본 김구라에 대한 칭찬을 쏟아내 그를 웃게 만들었다고.

그런가 하면 김구라는 이시영에게는 패닉을 안기며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여행의 공식 통역사 타일러 없이 미국 국경을 넘기 전, 갑자기 의사소통 걱정을 하기 시작했는데 영문과 출신인 김구라는 “나 영문과라고 얘기하지마~”라며 투정을 부리더니 결국 미국 경찰 앞에서 ‘아무말 대잔치’로 현장을 혼돈의 카오스(?)로 만들어버렸다는 후문.

한편, 발로 터는 세계여행 ‘선을 넘는 녀석들’은 김구라-이시영-설민석을 중심으로 국경을 접한 두 나라의 닮은 듯 다른 역사와 문화, 예술, 그리고 글로벌 이슈까지 들여다 보는 탐사 예능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pps2014@osen.co.kr

[사진] ‘선을 넘는 녀석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