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 "너무 이른 이별"…故아비치 사망, 마돈나 등 세계적★ 애도 행렬

[OSEN=장진리 기자] 세계적인 DJ 아비치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그를 향한 추모 열기가 전 세계적으로 뜨겁다.

20일(현지시각)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아비치는 오만 무스카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8세.

아비치는 28세라는 너무도 이른 나이에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정확한 사인도 밝혀지지 않은 상태. 아비치의 대변인은 "아비치로 알려진 팀 버글링의 잃게 됐다는 소식을 알리게 돼 매우 슬프다"며 "가족들이 큰 슬픔에 빠져 있는 만큼 힘든 시기, 가족들의 사생활을 보호해달라. 더 이상의 추가 발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비치는 전 세계 EDM신을 대표하는 스웨덴 출신의 전설적 DJ. 지난 2011년 '레벨스(Levels)'로 스타덤에 오른 아비치는 이후 '웨이크 미 업(Wake Me Up)', '페이드 인투 다크니스(Fade into Darkness)'등의 히트곡으로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아비치의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많은 이들은 건강 악화를 사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비치는 지난 2014년 심각한 췌장염을 앓았고, 이후 담낭과 맹장 제거 수술을 받는 등 건강이 좋지 않았다. 2016년에는 DJ로서 활동을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당시 아비치는 "내가 꿈을 이루는데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내가 경험하고 이뤄낸 모든 것들은 우리 팀과 팬들 덕분이다. 여러분들이 저를 도아주지 않았다면 내 삶은 정말 어두웠을 것"이라며 "내 커리어는 성공적이었지만 어려움도 있었다. 내게 변화가 필요한 것 같다. 전 세계를 돌며 공연을 하는 것이 얼마나 축복받은 일인지 잘 알고 있지만, 아티스트가 아닌 한 인간으로서, 내 자신으로서 존재하고 싶다. 음악을 완전히 놓치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2016년에는 건강 문제로 투어를 중단했고, 이후에는 프로듀서로서의 일에만 집중했다. 2017년 새 앨범을 발표했고, 이 앨범은 올해 빌보드 시상식에서 최고 일렉트로닉 앨범 부문에 후보로 오르기도 했다.


세계적인 스타들 역시 아비치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큰 슬픔에 빠졌다. 지난 2012년 아비치와 UMF에서 특별한 합동 무대를 선보이기도 한 마돈나는 "너무 슬프고 비극적이다. 잘가 사랑하는 팀(아비치의 본명)"이라고 인사를 전하며 "너무도 빨리 가버렸다"고 안타까워했다.

아비치와 함께 한 '레이 미 다운(Lay Me Down)'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아담 램버트는 "팀, 편히 잠들길 기도한다"며 "당신과 함께 음악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행복했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제드는 "아비치가 떠났다는 소식을 듣고 내가 지금 느끼는 슬픔을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을 것 같다. 그의 가족과 친구들을 위로하고 싶다"고 애도했다.

캘빈 해리스는 "아름다운 영혼과 열정적이고 엄청난 재능을 가졌던 아비치에 대한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다. 내 사랑을 그의 가족들에게 보낸다. 아비치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이라고 추모글을 올렸다. 이매진 드래곤스는 "아비치와 함께 일하는 것은, 우리가 좋아하는 컬래버레이션 중 하나였다. 너무도 일찍 가버렸다. 이 세상은 아비치의 존재와 예술이 있기에 더 행복하고 완전할 수 있었다"고 아비치를 잃은 안타까움을 전했다. /mari@osen.co.kr

[사진]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돈나 인스타그램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