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주영 발언에도 흔들리지 않은 서울...반전 계기로 삼을까

[OSEN=이인환 기자] '명가' 서울이 박주영의 SNS 발언에도 흔들리지 않고 달라진 모습으로 상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

FC 서울은 지난 21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18 KEB 하나은행 K리그1 8라운드 대구FC와 홈경기에서 살아난 공격력을 앞세워 3-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서울은 이번 시즌 가장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며 부활을 위한 시동을 걸 수 있었다. 10위로 부진하던 서울은 바로 아래였던 대구를 잡고 승점 9점(2승 3무 3패)로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 반면 대구는 서울전에서도 패배하며 승점 3점(1승 3무 4패)에 머물러야만 했다.


서울 입장에서는 말 그대로 벼랑 끝 승부였다. 부진하고 있는 명가 서울은 최근 팀의 고참 박주영의 SNS 발언으로 더욱 크게 흔들렸다. 박주영은 지난 14일 울산 현대 경기(0-1 패) 이후 SNS를 통해 "팬들에게 미안하다. 2년 동안 아무 것도 나아진 것 없는 서울이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썼다.

박주영은 이틀 뒤 "올바른 방향으로 할 말을 하지 못하는 그런 선수는 되고 싶지 않다. 내가 피해를 보더라도 그것만은 지키고 싶고 그렇게 할 것"이라고 올렸다. 박주영의 발언이 계속되자 자연스럽게 서울 팀 분위기도 흔들렸다.

팀이 부진한 상황에서 나온 고참의 돌발 발언은 큰 화제가 됐다. 논란이 커지자 박주영은 18일 "팬 여러분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진화에 나섰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팀 분위기가 최악인 상황.


하지만 서울 선수들과 황선홍 감독이 심기일전하여 전혀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박주영은 경기 명단에서 제외됐다. 황선홍 감독은 박주영이 제외된 것은 컨디션 문제라고 밝혔다.

이날 박주영을 대신하여 프로 첫 선발에 나섰던 조영욱은 종횡무진 활약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조영욱은 팀의 세 골에 모두 관여하며 '슈퍼 루키'로서 기대에 완벽하게 부응했다. 그는 부지런하게 뛰어 다니며 그 동안 서울에 없던 에너지를 제공했다.

조영욱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팀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기회를 잡아 열심히 뛰었다. 다행히도 결과가 승리라 기쁘다”며 "경기 전 팀내 고참 형들이 기술적인 문제보다는 정신적인 부분이 문제라고 분위기를 다잡았다. 공격적으로 나서다 보니 이길 수 있었다"고 승리 배경을 밝혔다.

조영욱의 말대로 대구전에서 서울은 이전과 다른 투지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상대가 거칠게 몰아쳐도 밀리지 않고 되려 맞받이치며 달라진 정신력을 보여줬다. 박주영 SNS 발언의 여파는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오히려 그 발언을 기점으로 하나의 팀으로 뭉친 것처럼 보였다.

서울은 오는 25일 전남 드래곤즈 원정, 28일에는 상주 상무와 홈경기를 가진다. 연승을 달린다면 충분히 상위권 도약도 가능한 상황. 서울과 황선홍 감독은 박주영의 발언을 기점으로 달라진 모습으로 반전을 만들었다. 과연 이 기세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