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롤챔스] 강등 무게 이겨낸 MVP...권재환 감독, "승강전, 다시는 오지 않겠다"

[OSEN=상암, 고용준 기자] "다시는 오기 싫다. 진짜 너무 힘들었다."

승강전 최종전답게 풀세트 접전 끝에서 살아남은 권재환 MVP 감독은 잔류의 기쁨과 안도감을 표현하면서 다가오는 서머 스플릿에서는 스프링 스플릿의 전철을 밟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MVP는 22일 오후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승강전 콩두와 최종전서 3-2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MVP는 차기 롤챔스 서머 스플릿도 참가하게 됐다. 반면 MVP의 제물이 된 콩두는 세 번째 챌린저스 무대로 주저앉으면서 고개를 숙였다. 

경기 후 권재환 MVP 감독은 "진짜 너무 힘들었다. 다시는 오기 싫다. 승강전에 떨어지는 것이 확정되고 나서 쉴 수 가 없다. 휴가를 보내지 못했다. 올라가는 승강전도 해보고 내려갈 수 있는 승강전도 해봤는데 중압감이 다르다. 내려가는 경우 승강전은 더 압박감이 크다. 정말 다시 오고 싶지 않다"라고 LCK에 잔류한 감회를 전했다. 

이어 권 감독은 "함께 고생한 콩두 몬스터 선수들과 스태프 분들에게 '고생하셨다. 다시 LCK에서 보고 싶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2-2 순간 정말 가슴이 터지는 줄 알았다. 이 감정을 같이 느꼈을 콩두 선수단이 다시 LCK에서 함께 경기를 했으면 한다"라고 최종전서 명승부를 만들어낸 콩두 몬스터 선수단에 위로의 말을 전했다.

다가오는 서머 스플릿 운영 복안에 대해 권 감독은 "고질적으로 자주 언급되는 단점이 선수들의 기복이 심하다는 점이다. 내부적으로도 그 말에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각자의 폼을 유지하는게 가장 급선무다. 보완하기 위해서 서브 선수들의 활용이라든지 멘탈적인 점을 보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하면서 "팬 분들도 보시면서 힘드셨을 것 같다. 경기 내용도 살 떨리고 누가 이겨도 모를 상황이었다. 매치 포인트가 걸린 풀세트의 무게도 달갑지 않으셨을 것 같다. 더 열심히 해서 이겼을 때 기쁜 무대에서 인사드리고 싶다"라고 서머 스플릿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