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르노삼성, 소형차 ‘클리오’ 다이아몬드 엠블럼 달고 5월 출시 확정

[OSEN=강희수 기자] 프랑스 르노(Renault)의 소형차, ‘클리오(CLIO)’가 5월 국내에 출시 된다. 작년부터 출시 사실만 알려졌지만 계속 미뤄지다가 5월 출시로 확정 됐다. 

르노삼성자동차는 25일 "르노 브랜드 이름으로 클리오를 5월에 출시하기로 했다"고 확정 발표했다. 

르노 클리오는 소형차의 교과서로 통하는 모델로, 전세계에서 약 1400만대 이상 판매된 르노의 베스트셀링 카다. 개성과 실용성을 중시하는 유럽 시장에서 10년 이상 동급 판매 1위의 자리를 지켜왔다.

르노 클리오의 가장 큰 매력은 매혹적인 디자인이다. 르노의 디자인 주제 6가지 ‘Life Flower’ 중 첫번째, ‘사랑’을 모티브로 하고 있어 관능적인 곡선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동시에 르노의 디자인 철학 ‘따뜻함’ ‘감각적’ ‘심플’을 가장 충실하게 담고 있다.

또, C자형 주간 주행등이 대표하는 르노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유지한 채, LED PURE VISION 헤드램프와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같이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소형차에선 보기 힘든 사양이 기본 적용 된다.

클리오는 국내에서 처음 공식적으로 르노 다이아몬드 모양의 로장쥬(Losange) 엠블럼을 달고 출시되는 모델이 된다. 르노의 120년 브랜드 자산과 클리오가 가진 베스트셀링카의 명성을 최대한 살려 시장에 내놓겠다는 전략이다. 5월 1일부터 시작되는 사전계약 역시 클리오를 위한 별도의 마이크로 사이트에서 받는다.

또한, 르노 클리오의 국내 출시를 알리기 위해서 120년 역사 속에 담긴 르노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비전을 담은 광고 영상을 송출할 계획이다. 광고 영상 속에서는 최초의 해치백 ‘르노4’에서부터, 모터스포츠(F1), 그리고 최근 공개된 컨셉카 심비오즈(SYMBIOZ)와 이지-고(EZ-GO)까지 르노가 그려온 철학과 이를 반영한 클리오의 모습을 담고 있다.

르노 디자인 아시아(Renault Design Asia)의 라파엘 리나리(Raphael Linari) 총괄상무는 “클리오는 젊고 감각적인 디자인과 운전의 재미 그리고 높은 실용성 등을 두루 갖춘 모델”이라며, “르노 브랜드가 선사하는 정통 유러피언 감각으로 새로운 소형차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 클리오의 차량 판매와 서비스는 고객들이 안심하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르노삼성차의 전국 230여개 판매 전시장과 470여개 서비스 네트워크 통해 이뤄진다. 차량 출고는 5월 중순으로 예정 됐다. /100c@osen.co.kr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