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 미나 동생 니키타, 2년전 의료사고 고백.."진심어린 사과 원해"

[OSEN=선미경 기자] 배우 한예슬이 의료사고로 이목을 집중시킨 가운데, 가수 미나의 동생이자 가수 겸 연기자로 활동했던 니키타도 의료사고를 당했던 과거를 고백했다. 니키타는 "지금이라도 진심어린 사과를 바란다"는 입장이다.

니키타는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의료사고를 당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니키타는 "안녕하세요 배우 겸 가수로 활동했었던 니키타입니다. 저는 2016년 4월 강남의 모병원에서 시술을 받던중 의료사고를 당해 왼쪽 심재성2도 오른쪽 3도 화상을 입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도 병원에서는 진심 어린 사과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신적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지만 무엇보다 경제적으로도 많이 어려워져 많이 힘이드네요"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니키타는 "최근 배우 한예슬님의 사건을 기사로 보면서 작은 용기를 내어 이렇게 저의 현실을 알립니다. 저 같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이 의료사고로 피해를 입어도 유명인이 아니면 관심조차 가져주지 않고 사과도 받기 힘듭니다"라며 "저는 얼굴에 영구 흉터가 생겼으며 얼굴 뒤틀림과 비대칭으로 하루 하루를 우울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병원의 진심어린 사과를 바랍니다"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미나도 동생의 고백에 힘을 보탰다. 미나는 자신의 SNS에 니키타의 의료사고 관련에 대해서 "요즘 의료사고로 말이 많은데 제 막냇동생도 비슷한 일을 당해서 여자인데 차마 보이기 힘든 얼굴 흉터를 힘들게 공개하며 용기를 내어 세상에 알리게 됐네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미나는 "제 동생 니키타(심성미)는 2년 전 병원에서 시술을 받다 양쪽 뺨에 화상을 입는 사고를 당하였습니다. 밝고 쾌활하던 제 동생은 우울증과 상처의 후유증으로 하루 하루를 고통 속에 살고 있습니다"라며 "병원의 진심 어린 사과와 보상은 미뤄지고 혼자 치료와 고통, 모든 걸 혼자서 감내해야 하는 동생이 안쓰럽기까지 합니다. 언니로서 힘이 돼주지 못해 항상 미안했는데 많은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알려 힘을 실어주고 싶어요"라고 덧붙이며 동생 니키타를 응원했다.

한예슬은 최근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가 의료사고를 당한 사실을 SNS를 통해 직접 공개했다. 한예슬은 자신의 상태를 두 차례 사진으로 공개했고, 이후 수술 집도의는 공개적으로 자신의 과실을 인정했다. 한예슬이 수술을 받은 차병원 측에서도 과실을 인정하며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한예슬 사건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의료사고법 개정을 요구하는 대중적인 지지로 퍼졌던 바다.

다음은 니키타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겸 가수로 활동했었던 니키타입니다. 저는 2016년 4월 강남의 모병원에서 시술을 받던 중 의료사고를 당해 왼쪽 심재성2도 오른쪽 3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도 병원에서는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신적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지만 무엇보다 경제적으로도 많이 어려워져 많이 힘이 드네요. 최근 배우 한예슬님의 사건을 기사로 보면서 작은 용기를 내어 이렇게 저의 현실을 알립니다.

저 같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이 의료사고로 피해를 입어도 유명인이 아니면 관심조차 가져주지 않고 사과도 받기 힘듭니다. 저는 얼굴에 영구 흉터가 생겼으며 얼굴 뒤틀림과 비대칭으로 하루 하루를 우울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병원의 진심어린 사과를 바랍니다. /seon@osen.co.kr

[사진]니키타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