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 박진영→구원파→책임져? "의도 아녔다"vs"구원파 아냐"

[OSEN=최나영 기자]  JYP엔터테인먼트 수장 박진영이 구원파 의혹을 반박한 가운데 다시금 의혹을 제기한 매체(디스패치)가 2차 폭로를 가했다. 그러면서 "'박진영→구원파→책임져' 식의 해석을 일으켰다면 죄송하다. 그런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고 사과했다.

3일 해당 매체는 주위의 증언과 교리 등을 증거로 다시금 박진영이 구원파 신도라고 주장하며 "이번 보도는, 박진영이 그동안 주장했던 '무교론'에 대한 반증이다. 또한, 그동안 부인했던 구원파에 대한 반박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진영이 집에서 키우는 개와 산책을 하는 게 기사화가 되듯, 그가 역삼동에서 성경을 강의하는 것 역시 기삿거리다"라며 "절대로 종교의 자유를 건드린 게 아니다. 그가 했던 말의 진실을 따진 것"이라고 보도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지난 2일 이 매체는 박진영이 구원파 전도 집회를 이끌었다며 박진영이 구원파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바다. 하지만 2차 보도는 이 첫 보도보다 한 발 물러선 분위기로 박진영이 그간 주장했던 무교론과 부인했던 구원파에 대한 진실 규명이라고 밝힌 바다.

하지만 박진영 당사자가 구원파라는 의혹에 강력 부인하고 있는 상황인 것은 변함이 없다. 이 입장은 해당 매체의 2차 폭로 후에도 마찬가지다.

박진영은 의혹이 불거지자 바로 자신의 SNS를 통해 "4년 전 친구와 둘이 일주일에 두 번 모여 성경공부를 하다가 친구의 친구, 또 그 친구의 친구가 더해져 이제 한 30명 정도 모이는 모임을 하고 있다"고 구원파 의혹을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구원파 측 역시 "박진영은 신도가 아니라"고 공식 입장을 밝힌 바다.

성경 탐구를 통해 구원은 받았지만 구원파가 아니라는 박진영. 하지만 계속 그가 구원파 신도가 맞다고 주장하는 매체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 보도에 대한 회의론도 등장했다. 방송인 김어준은 3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박진영이 구원파'라는 것이 디스패치의 주장이다. 그래서? 박진영이 구원파건 아니건 우리 사회가 박진영 개인의 종교관을 왜 알아야 하는 거냐?"라며 해당 매체를 강력하게 비판한 바다. / ny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