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짧지만 강렬했던 ‘벨로스터 N’, 심장을 건드리다 

[OSEN=화성, 강희수 기자] ‘남양연구소’에서 만들어지고, ‘뉘르부르크링’에서 단련 된. 현대자동차가 고성능차로 개발한 차에 붙이는 레이블, ’N’을 설명하는 키워드다. 현대기아자동차 기술력의 산실인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와 뉘르부르크링 모두 ’N’으로 시작한다. 지난 3일, 현대자동차가 남양연구소 주행시험장에서 기자들에게 ‘벨로스터 N’을 사전 체험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연구원이 모는 ‘벨로스터 N’의 옆자리에 앉아 고속 핸들링 시험주행로를 달려보고, 슬라럼과 코너링 주행을 직접 체험해 보는 짧은 프로그램이었지만 잔상은 강렬했다.

심장을 건드리는 사운드와 땅바닥을 움켜지는 코너링 성능이 그 동안 생각지 않고 지냈던 ‘운전의 재미’를 깨우치고 있었다.


‘벨로스터 N’은 현대자동차가 국내에서 출시할 N의 첫 모델이다. 유럽에서는 i30N으로 출시 됐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벨로스터가 운전의 재미를 강조해 출시 된 차임을 고려해 ‘벨로스터 N’으로 고성능 라인업을 시작 했다.

남양기술연구소에서 열린 미디어 사전 체험행사에는 알버트 비어만 시험·고성능차 담당 사장과 토마스 쉬미에라 고성능사업부장(부사장)도 참석해 그 간의 개발 과정 등을 설명했다.

벨로스터 N은 ‘펀 투 드라이브(Fun to Drive, 운전의 재미)’라는 기치 아래 지난해 유럽에서 출시한 i30 N에 이어 개발된 현대차의 두번째 고성능차다.


짧은 경험이었지만 강력한 코너링 성능은 매우 인상적이었다.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이런 ‘벨로스터 N’의 특성을 ‘코너링 악동(惡童)’이라고 불렀다. 주행 밸런스를 맞추기 가장 까다로운 조건인 코너링에서 최고의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자신감이 우러나고 있었다.

‘벨로스터 N’이 단지 트랙 주행만을 위해 개발 되지 않은 점도 눈길을 끌었다. 버튼 하나만 누르면(모드 변환) 출퇴근과 같은 일상 주행에서도 주변 눈치 없이 편안하게 활용할 수 있다. 평상시에는 일상 용도로 사용하고, 스포츠 주행이 필요하거나 가능한 환경에서만 거친 야생으로 돌변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한국에서는 첫 번째로 선보이는 고성능차인 벨로스터 N은 현대차의 고성능 철학과 모터스포츠와의 연계성을 바탕으로 완성됐다”며 “벨로스터 N을 통해 한국 고객들에게 운전의 재미를 선사하고, 또한 N브랜드의 팬(Fan)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바람이다”고 밝혔다.

‘벨로스터 N’은 고성능 2.0터보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를 달고 출시 된다. 변속기 자체가 수동이기 때문에 구매자는 애초부터 스포츠 주행이 목적이어야 한다. 이를 위해 고속 발진에 필수적인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기능, 변속 충격을 줄이기 위한 레브 매칭(Rev matching) 기술, 안정적인 주행을 위한 전자제어 서스펜션(ECS)이 기본 탑재 됐다. 또한 N 코너 카빙 디퍼렌셜(N Corner Carving Differential, E-LSD)로 코너링 주행에서의 안정감을 구현했다.


지난 3월 신설된 현대차 고성능 사업부를 총괄하는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국내 미디어 관계자들 앞에 처음 공식적으로 나서면서 “N의 미션은 더 많은 사람들이 가슴 뛰는 드라이빙의 재미를 경험할 수 있게 해 주고 계속해서 다시 N을 찾게끔 하는 것”이라며 “이는 엔진 회전수(RPM)로 측정되기보다 드라이버의 심장 박동수(BPM)로 측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운전의 재미(Fun to Drive)’라는 철학을 따르는 N의 3대 고성능 DNA를 '코너링 악동(Corner Rascal, 곡선로 주행능력)', '일상속 스포츠카(Everyday Sports Car)', '레이스 트랙 주행능력(Race Track Capability)'으로 정의했다.

이에 따라 벨로스터 N은 기본차만으로도 언제든지 레이스 트랙 위를 달릴 수 있으며 간단히 모드 변환만 하면(N Grin Control System) 출퇴근 등 일상적인 주행에도 적합하도록 탄생 됐다.

벨로스터 N에 탑재된 고성능 2.0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275마력(PS)과 최대토크 36.0(kgf.m)의 여유로운 동력성능을 확보했으며 특히 변속기는 고성능 특화 전륜 6단 수동변속기를 단독으로 운영해 우수한 변속감은 물론 뛰어난 가속성능을 구현했다.

주행모드간 승차감을 명확하게 차별화하는 ‘전자제어 서스펜션(ECS, 주행모드에 맞게 서스펜션 제어)’, 변속 충격을 최소화하고 다이내믹한 변속감을 구현하기 위한 ‘레브 매칭(변속시 RPM을 동기화해 빠른 변속 가능)’, 발진 가속성능 극대화를 위한 ‘런치 컨트롤(정지 발진시 엔진 RPM 및 토크를 제어해 최대 발진)’ 이 기본적용 됐으며 글로벌 타이어 제조사인 미쉐린과 피렐리의 고성능 타이어가 탑재된다.


아울러 코너링 악동(Corner Rascal)이라는 애칭처럼 레이스 트랙의 그 어떤 곡선로에서도 유쾌하고 짜릿하게 탈 수 있도록 ‘N 코너 카빙 디퍼렌셜(N Corner Carving Differential, E-LSD)’을 적용해 좌우 바퀴의 구동력을 주행 상황에 맞게 최적으로 배분, 미끄러짐 없이 선회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현대차는 차축구조와 강성강화를 통해 주행성능을 개선한 N 파워 센스 액슬(N Power Sense Axle)과 수많은 검증 및 해석기법을 통해 개발한 차체 보강부재도 적용했다.

공기역학적 디자인과 다양한 공력개선 기술로 공력성능 또한 극대화했다. 차량 곳곳에서 체감할 수 있는 ‘빼어난 고성능 감성’도 벨로스터N의 특징이다.

또 하나의 인상적인 요소는 배기 사운드였다. 벨로스터 N은 가변배기밸브시스템을 통해 주행모드별로 배기음을 조절할 수 있는데 일반 주행모드에서는 세단처럼 조용하게, N(고성능)모드에서는 감성적이고도 파워풀한 배기음이 연출된다. N(고성능)모드에서 악셀 오프(OFF) 또는 변속 시 발생하는 후연소 사운드는 마치 WRC나 F1 머신을 타고 있는 것처럼 서킷 주행 시 고조된 감성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순간순간 빵빵 터지는 사운드가 운전자의 심장을 떨리게 했다.

뿐만아니라 벨로스터 N은 고성능 N전용 클러스터, 주행정보 알림 및 랩타임 측정기능을 제공하는 고성능UX, 지지력과 안정성을 높인 전용 스포츠 시트, N 전용 주행모드 버튼이 적용된 스티어링 휠 등의 사양이 적용 돼 있었다.

현대차는 고성능 ‘벨로스터 N’ 내달 출시 예정이다. /100c@osen.co.kr

[사진] 현대차 남양기술연구소 고속핸들링시험로를 주행 중인 벨로스터 N. /현대자동차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