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생생인터뷰] 김기태 감독, "타자들 기회에서 집중력 보여줬다"

[OSEN=광주, 조형래 기자] KIA 타이거즈가 어린이날 홈 팬들 앞에서 대승을 선사했다.

KIA는 5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12-4로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KIA는 시즌 15승18패를 마크했다.

선발 임기영이 5이닝 2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수확했고, 타선이 활화산처럼 폭발했다. 2회와 7회 두 번의 빅이닝을 만들어내면서 기나 긴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나지완은 3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고, 이명기도 3안타 경기를 펼쳤다. 버나디나, 김선빈, 안치홍, 김민식이 나란히 멀티 히트를 기록하며 타선에 동참했다. 

경기 후 김기태 감독은 "마운드에서 유승철이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제 역할을 잘해줬다. 타자들도 기회에서 집중력을 보이며 추가점을 뽑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