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일도 맑음' 설인아, 고졸 탓 면접 탈락→회사에서도 해고 '좌절' [종합]

[OSEN=하수정 기자] '내일도 맑음' 설인아가 고졸 학력으로 입사 면접에서 무시를 당한데 이어 회사에서도 해고 통보를 받았다. 

7일 오후 첫 방송된 KBS1 '내일도 맑음'에서는 강하늬(설인아 분)가 공모전에서 최종까지 오르지만 고졸이라는 이유로 떨어지며 주인공의 다사다난한 스토리가 시작됐다.

신입사원 면접을 보러 간 강하늬는 최선을 다했으나, 고졸 출신이라는 이유로 무시를 당했다. 강하늬는 "학벌, 나이, 경력 무관, 오로지 뛰어난 열정만 본다는 말에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면접관들은 "지금 이런 애를 인재라고 뽑아 놓은 건가? 회사 망치려고 하냐?"며 이력서를 집어 던졌다. 여기에 면접관들은 "내가 저번에 말한 친한 동생 왜 안 뽑았냐?"며 입사 비리를 저지르기도 했다.

그날 저녁 가족들은 "면접 잘 봤냐?"고 물었고, 강하늬는 "다들 스펙 빵빵하고 실력도 좋다. 안 그러려고 했는데 기가 팍 죽었다"고 털어놨다.

공모전에서 탈락한 강하늬에게 남은 희망은 콜센터 정규직 전환뿐이었다. 강하늬는 "내일부터 더 열심히 할 거다. 꼭 정규질이 될 거다"며 각오를 단단히 했다. 

다음 날 팀장은 "강하늬 씨 지금부터 계약 해지다"고 통보했고, 강하늬는 "팀장님 농담이시죠? 실화인 줄 알고 쫄았다"며 웃었다. 그러나 팀장은 "계약 해지 맞다"고 강조했고, 강하늬는 사색이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죽 공방을 운영하는 박진국(최재성 분)이 대한민국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드는 대기업에 다니는 아들을 자랑스러워했다. 그러나 아들 박도경(이창욱 분)의 속마음은 아버지가 원하는 것과 계획이 달라 갈등을 예고했다.

또한, 윤진희(심혜진 분)는 자신 앞에 20년 전 잃어버린 딸 수정이 나타나 혼란스러워했다.

한편, '내일도 맑음'(극본 김민주, 연출 어수선)은 흙수저 무스펙 주인공이 그려내는 7전8기 인생 리셋 스토리와 주변 가족들의 살맛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축복인 동시에 구속인 존재인 가족, 철천지원수 같다가도 어느 순간 똘똘 뭉치는 등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사람들을 통해 가족의 가치를 되새겨볼 예정이다. 설인아, 진주형, 하승리, 이창욱, 심혜진, 최재성 등이 출연한다./hsjssu@osen.co.kr

[사진] '내일도 맑음'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