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거듭된 노력"'뉴스룸' 손석희도 놀란, 김남주 그리고 '앵커' 고혜란[종합]

[OSEN=김수형 기자] 손석희와 김남주가 진짜 앵커룸에서 만남이 성사됐다. 손석희도 놀랄 정도로 김남주는 여전히 고혜란으로 남아있었다. 

9일인 오늘 JTBC '뉴스룸'에서는 김남주가 출연했다. 

이날 손석희는 "오래전부터 모시고 싶으신 분, 주요 뉴스가 많아 그 동안 못 모셨다"면서 "이런 배우가 있었구나 생각하게 만든 배우"라며 드라마 '미스티' 주인공 김남주를 소개했다.  김남주는 "드디어, 마침내, 이 자리에 서게 됐다"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손석희는 "드라마 잘 봤다"면서 출연소감을 묻자, 김남주는 "손석희씨 계셔서 더 스튜디오가 커보인다"며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손석희는  드라마 '미스티'를 하기전과 하고나서 뉴스를 보는 시각이 달라졌는지 물었다. 김남주는 "있다"면서 "단지 앵커를 연기한 배우였음에도 앵커가 된 느낌이 들어서 주인의식이 생겼다, 팩트를 정확히 전달해야할 것 같은 느낌"이라 말해 눈길을 끌엇다. 

손석희는 김남주의 톤을 유심히 듣더니 "연기할때 앵커 톤이 좀 있다"며 못 벗어났는지 물었다. 김남주는 "손석희 앵커를 만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 고혜란 앵커톤으로 인터뷰하겠다 "며 재치있게 받아쳤다. 

또한 손석희는 김남주 출연에 대한 기사가 미리 알려졌다면서 "깜짝 놀란 것은 내 이름 옆에 고혜란이라 적혀있더라, 역시 역할의 무게감과 영향력이 남아있구나 느꼈다"며 놀라워했다. 

고혜란이 되기위해 노력했다는 김남주는, 이 캐릭터 연구할 때 공감하거나 어려웠던 부분에 대해 "성공위해 앞만보는 강한 캐릭터는 나와 같다"면서 "하지만 고혜란과 김남주는 다른 부분 있다, 고혜란은 치열하게 살며 남을 밟고 위로올라갈 정도로 성공에 대한 욕망 가득한 여성이다. 주인공으로 대중에게 어떻게 공감하고 설득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며 기존 캐릭터와 거리가 있고 시청자들이 생각하기에 악녀스러운 부분이 있었기에 많은 고민과 노력을 거듭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에게는 호평이 쏟아졌다. 백상 연기대상 최우수 연기상이 이를 입증했다. 손석희는 "이번에 많이 울던데 각별했냐"고 질문, 김남주는 "6년만에 드라마 복귀라 새로운 캐릭터 도전 부담감 컸는데, 걱정과 우려와달리 호응과 사랑을 많이 보내주셨다"면서 "그 어떤 상보다 행복했다, 트로피 품에 안으니 만감이 교차해 감사한 마음에 울컥했다"며 당시 소감을 전했다. 

무엇보다 앵커로 만난 두 사람의 투샷이 흥미로움을 더했으며, 김남주가 전한 앵커 고혜란의 대한 솔직한 모습들이 시청자들의 귀를 솔깃하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뉴스룸'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