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파타' 슈가볼 "가수 전 광고회사 다녀, 퇴직금 받고 나왔다"

[OSEN=박소영 기자] 슈가볼이 가수가 된 계기를 밝혔다. 

11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가수 민서와 슈가볼이 게스트로 나왔다. 이들은 소탈한 입담으로 최화정과 대화를 나눴다. 

특히 슈가볼의 과거 이력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가수가 되기 전 이태원에 있는 광고 회사에 다녔다"고 밝혔다. 최화정은 "브레인이네"라며 놀라워했다. 

슈가볼은 "더 늦기 전에 하고 싶은 걸 하려고 가수가 됐다. 퇴직금까지 다 받고 나왔다. 부모님도 처음에 걱정하셨는데 지금은 응원해주신다"며 미소 지었다. 

이날 민서는 워너원의 '에너제틱' 커버송을 불러 팬들을 흐뭇하게 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최화정의 파워타임'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