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하트시그널2' 김현우♥오영주, 오해 풀고 직진..김도균♥김장미도 달달[종합]

[OSEN=김은애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2' 오영주를 두고 김현우와 이규빈의 직진사랑이 펼쳐졌다.

1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에선 김현우가 오영주와 오해를 풀며 러브라인을 이어갔다.

김현우와 오영주가 데이트를 즐기는 사이 시그널하우스도 핑크빛이 감돌았다. 김도균은 임현주를 위해 다른 동네까지 가서 마카롱을 사왔다. 임현주가 마카롱을 좋아했기 때문. 이규빈은 오영주의 침대 위에 눈사람 모양의 사탕을 올려뒀다.

오영주는 지난 방송에 이어 김현우가 임현주를 좋아하는 것이라고 착각했다. 김현우는 오영주에게 "바보야. 너가 심각하게 오해하는 것이 있다고"라고 속상해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오해를 풀지 못했고 오영주는 방에서 홀로 눈물을 흘렸다. 그러다 이규빈이 방에 들어와 사탕을 핑계로 오영주를 달랬다. 이규빈은 "울었어?"라고 오영주를 다독였다.

김현우도 속상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이를 안 정재호는 김현우와 오영주를 위해 해결사로 나섰다. 김현우는 오영주와 둘만 있게 되자 "내가 말했던 잘 만날 수 있을 것 같은 사람이 너다"라고 고백했다.

이를 본 김이나는 "김현우는 두발자전거 같은 남자다. 믿음을 주면 믿고 갈 수 있다"라며 "표현은 잘하지 않지만 불확실해서 매력적이다"라고 분석했다. 

반면 이규빈도 오영주에 대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이규빈은 머리를 자르고 맛집을 알아보는 등 오영주와의 데이트를 준비했다.

이규빈은 오영주를 만나 꽃다발을 건네며 달달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윤종신은 이규빈과 오영주가 전혀 가능성이 없는 것이 아니다라고 추측했다.

시그널하우스에선 묘한 메모가 적힌 샐러드 도시락이 발견됐다. 김도균, 임현주, 송다은은 도시락을 만든 이와 받는 사람이 누구일지 궁금해했다.

다름 아닌 샐러드사태의 주인공은 김현우였다. 김현우가 오영주를 위해 도시락을 만든 것이었다. 윤종신은 "현우의 노력이 시작됐다"고 거들었다.

심지어 김현우는 김도균, 임현주, 송다은 앞에서 "도시락 받을 사람이 여기엔 없다"고 말했다. 임현주에 선을 그은 셈이다. 임현주는 표정이 굳었고 이를 본 김도균도 복잡미묘한 표정을 지었다.

김장미는 김도균에게 데이트를 신청했다. 김장미와 김도균은 함께 핸드크림을 만들러가는 등 알콩달콩한 로맨스를 만들어갔다.

이후 패널들은 러브라인을 예측했다. 패널들은 오영주는 김현우, 송다은은 정재호, 임현주과 김장미는 김도균을 택했을 것이라 예상했다. 김현우와 이규빈은 오영주, 정재호는 송다은, 김도균은 김장미를 선택했을 것이라고 의견을 모았다.

그 결과 패널들의 예측은 대성공이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하트시그널 시즌2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