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김종국 "홍진영, 밤에 전화한 적 있다" 폭로

[OSEN=박진영 기자] 김종국이 홍진영이 밤에 전화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김종국, 이광수, 홍진영, 이다희는 삼형제와의 윷놀이 대결을 하기 위해 이동을 했다.

차 안에서 이다희는 홍진영에게 "너는 몸서리나 럭셔리 보다 종국이 오빠랑 같이 가는 게 중요한 거 아니야?"라고 물었다. 이에 홍진영은 "오빠는 럭셔리 갈 수 있다"며 김종국을 보고는 "오빠 나만 믿어"라고 말했다. 

이광수는 "형 스타일은 진영이가 간절하게 원하면 가려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부연했지만, 홍진영은 "내가 간절하게 원하고 하는 그런 스타일은 아니야. 그니까 오빠가 간절해. 알았어?"라고 호랑이 길들이기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종국은 "여자가 간절하지 않으면 가라고 하는 스타일"이라고 했고, 이 말을 들은 홍진영은 "몸서리를 같이 갈 정도로 좋은 건 아니야"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홍진영은 "댓글에 '종국이하네 까인게 계속 들이대네'가 있다"며 "내가 밤에 술 먹고 전화한 적 없지 않느냐"고 계속 물었다. 하지만 김종국은 "전화를 한 적은 있는 것 같다. 밤에"라고 말해 홍진영을 당황케 만들었다. /parkjy@osen.co.kr

[사진] '런닝맨'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