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방탄소년단 측 "지민 살해 협박 인지, 최선 다해 조치 취할 것"

[OSEN=선미경 기자] 보이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해외 팬의 살해 협박을 받은 가운데, 소속사 측이 "최선을 다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해외 네티즌은 오는 9월 16일 열리는 방탄소년단의 미국 포트워스 공연에서 지민을 총으로 쏘겠다는 내용의 글을 온라인에 게재해 파장이 일었다. 이에 미국 경찰이 수삭에 나선 상황.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3일 오후 OSEN에 "지민의 살해 협박과 관련해 회사에서도 인지하고 있다. 진위 여부를 떠나 멤버들과 팬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민에 대한 살해 협박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민은 앞서 지난해 4월 미국 캘리포니아 공연을 앞두고도 한 차례 살해 위협을 받았다. 당시 이 글을 게재했던 네티즌은 방탄소년단의 콘서트 현장 좌석 배치도와 총 사진 등을 게재해 충격을 안겼던 바다. 

소속사 관계자는 "과거에도 철저한 대비를 하였으나 실제로 사건은 발생하지 않고 마무리 됐다. 계속 상황을 주시하며 대비하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미국 포트워스 경찰을 이날 SNS에 "우리는 9월 BTS 콘서트와 관련한 위협을 알고 있다. 현재 이 사건을 조사, 검토 중"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미국 경찰은 방탄소년단의 공연일에 맞춰 금속탐지기 설치 및 투명한 가방만 반입 가능하게 하는 다양한 보안 대책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 메트로 역시 이를 기사화했다. 

지민에 대한 살해 협박은 이번이 두 번째라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이 네티즌은 자신이 사용할 총기까지 상세하게 거론하며 글을 게재해 긴장을 높이고 있는 상화. 방탄소년단의 컴백 무대가 미국에서 진행되는 만큼 더욱 조심스럽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8일 오후 6시 정규3집 LOVE YOURSELF 轉 '티어(Tear)'를 발표한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이번 앨범으로 선주문 144만장을 돌파하며 두 번째 밀리언셀러를 기록했고,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를 통해 컴백 무대를 최초로 공개해 세계 팬들에게 주목받을 것을 보인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