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커플매칭100%" '선다방' 이러다, 연예인 특집 가나요?


[OSEN=김수형 기자] 이번에도 커플매칭이 만장일치하며 폭주할 인기를 암시, 급기야 연예인 특집까지 언급될 정도였다. 

13일 방송된 tvN 예능 '어쩌면 오늘은, 선다방'에서는  선다방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이날 양세형은 도착하자마자 "결혼식장 가서 선다방얘기 뿐이더라"면서 운을 뗐다.  주변에서 맞선 이후의 만남들에 대해 궁금해하더라는 것. 

카페지기들은 누가 먼저라할 것 없이 "방송이후에 선다방 얘기를 엄청 들었다"며 프로그램 인기를 실감한다고 전했다.  특히 연예인들에게도 인기가 많다는 선다방에 대해 유인나는 "승리씨가 한번 출연하고 싶다고 했다"며 운을 뗐다. 

이적과 양세형 역시 "봉선이 이 근처에 사는데, 출연하고 싶다고 했다"며 맞장구를 쳤다.  연예인들에게도 인기가 많은 프로그램에 "연예인 특집하면 안 되냐"면서 "가장 먼저 승리랑 봉선이 출연하면 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카페지기들은 "오늘도 응원할 팀들이 많다"며 파이팅 넘치는 목소리로 전했다. 

그래서 일까 이번 선다방 맞선남녀들의 분위기도 화기애애했다.  그 중에서 마지막 맞선남녀의 돌직구 표현이 눈길을 끌었다. 

카페지기들은 "돌직구 마음에 든다, 눈 앞에서 하트를 붙이고 가는건 처음"이라면서 돌직구를 고백한 맞선ㄴ마과, 그런 돌직구가 싫지 않다는 맞선녀를 보며 놀라워했다. 로운은 "개인적이로 제알 좋았다"면서 선다방 역사상 최초 돌직구에 "정말 좋아하면 솔직하게 표현할 수 있구나싶었다"고 전했다. 유인나 역시 "너는 내운명 황정민씨 느낌 받았다, 시간이 중요하기에 준비한 메시지를 전한 것이 아니라 진실한 마음을 전달한 남자였다"며 ㄷ덩달아 설레어했다.   

과연 운명일지 긴장감이 감돈 가운데, 두 사람의 커플 매칭은 백프로였다. 이적은 두 사람을 위해 '나침반'이란 노래를 들려줬다. 항해의 나침반보다 인생 남침반 찾은 남자를 축하한 것.  두 커플 뿐만 아니라 다른 두 팀의 커플 매칭 모두 만장일치였다. 

양세형은 "이거 매칭 이렇게 많이 되니 신청 넘쳐날 것 같다, 보람있다"며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커플 매칭이 100%로 승승장구한 가운데, 이 인기를 몰아 연예인 특집까지 언급되어 방송에 기대감을 더하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선다방'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