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5일 프리뷰] 후랭코프-켈리, 1위 싸움 기선 제압은 누구?

[OSEN=이종서 기자] 공동 1위의 두 팀이 맞대결을 펼친다.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는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팀 간 4차전 맞대결을 펼친다.

40경기를 치른 두 팀은 현재 26승 14패로 나란히 1위에 올라있다. 이번 3연전 결과에 따라서 선두 싸움의 판도가 바뀔 수도 있는 상황인 만큼, 첫 경기 기선 제압이 중요해졌다. 두산은 선발 투수로 세스 후랭코프를, SK는 메릴 켈리를 예고했다.

후랭코프는 올 시즌 8경기에서 6승 무패 평균자책점 2.60으로 안정적인 피칭을 펼치고 있다. 조쉬 린드블럼과 함께 강력한 외국인 선수 '원투 펀치'로 활약하고 있다. 최근 경기였던 9일 KIA전에서는 5이닝 5실점으로 다소 흔들렸지만, 타선의 도움에 승리를 거두는 행운까지 얻었다. 막강한 한 방을 갖춘 SK 타선의 장타를 얼마나 억제하는 지가 중요하다.

이에 맞선 켈리는 올 시즌 6경기에서 3승 2패 평균자책점 4.83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16승 7패 평균자책점 3.60을 기록하며 '에이스' 역할을 했지만, 5월 나선 두 경기에서 11이닝 8실점으로 다소 흔들렸다. 그러나 지난달 26일 두산전에서는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던 기억이 있는 만큼, 켈리로서는 좋은 기억을 안고 경기에 나설 수 있다. /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