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 승부처] '포일-폭투-폭투' NC 배터리…10위 추락 자멸

[OSEN=창원, 조형래 기자] 허무한 역전패. 적시타 하나 내주지 않고 NC는 허무하게 경기를 내줬다. 그리고 창단 첫 10위의 충격까지 떠안게 됐다.

NC는 15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3-5로 대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써 NC는 2연패에 빠지며 시즌 17승26패가 되며 이날 LG에 승리를 거둔 삼성과 자리를 맞바꾸며 창단 첫 10위로 추락했다.

NC는 8회까지 3-1로 앞서면서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하지만 9회부터 어긋나기 시작했다. 마무리 이민호가 9회를 책임지려고 했지만 2점의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3-3 동점을 허용하면서 경기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분위기 싸움에서 NC는 완전히 밀렸다. 10회초 올라온 최금강이 선두타자 전준우에 볼넷을 내줬다. 그리고 문규현에게 중전 안타를 맞으면서 무사 1,3루 위기에 몰렸다. 최금강은 아웃카운트 1개도 잡지 못한 채 강판됐다.

뒤를 이은 선수는 좌완 노성호였다. 손아섭을 상대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노성호의 공은 스트라이크 존으로 향하지 않았다. 갈피를 잡지 못한 채 공이 떠다녔다. 포수는 무릎 부상을 안고 있던 정범모로 교체된 상황. 노성호의 제구력을 감안하면 정범모의 블로킹 능력과 포구 능력이 더욱 절실해졌다.

그러나 노성호와 정범모 배터리 모두 무사 1,3루 상황에서 안정을 찾지 못했다. 2B2S에서 5구 째 높은 코스의 공을 정범모가 포구하지 못하고 뒤로 흘리면서 3루 주자를 허무하게 들여보냈다. 3-4 역전. 그리고 무사 2루가 된 상황에서 7구 째 볼이 다시 원바운드된 뒤 백네트로 흐르면서 추가 진루를 허용했다.

노성호와 정범모 모두 안정을 찾지 못했다. 손아섭을 삼진 처리했지만 이후 나경민 타석 때 폭투가 다시 한 번 나오면서 포일과 폭투로 진루시켰던 3루 주자 문규현까지 홈을 밟게 만들었다.

NC는 이렇다 할 기회를 더 이상 잡지 못한 채 결국 경기를 내줘야 했다. 그리고 NC는 창단 첫 10위로 추락했다. 배터리의 자멸이 뼈아팠다. /jhrae@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