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황당하다” 윤시윤·진세연, 열애설 나자마자 초고속 부인 [종합]

[OSEN=지민경 기자] 배우 윤시윤과 진세연의 열애는 사실 무근으로 밝혀졌다. 두 사람 모두 열애설을 초고속으로 부인한 것.

앞서 한 매체는 최근 종영한 TV조선 사극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춘 윤시윤, 진세연이 실제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소속사에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

진세연의 소속사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오후 OSEN에 “인터뷰 중 소식을 접하고 깜짝 놀랐다”며 “본인에게 확인 결과 열애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를 6개월 정도 촬영하면서 배우들이 모두 다 친해졌다. 너무 친해서 일어난 해프닝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시윤의 소속사 모아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OSEN에 “우리도 기사를 보고 열애설을 접했는데 일단 결론부터 말하면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 왜 윤시윤, 진세연 씨의 열애 기사가 났는지 모르겠다. 우리도 황당하다”고 전하며 "지금 윤시윤 씨 본인과 함께 있다. 직접 물어봤는데 열애가 아니라고 하더라. 진세연 씨와는 촬영장 외에는 밖에서 한 번도 따로 만난 적이 없는 관계다. 함께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춘 게 전부다"라며 열애설을 거듭 부인했다.

한편, 윤시윤과 진세연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 – 사랑을 그리다’에서 각각 휘와 자현 역을 맡아 연인 호흡을 맞췄다. 윤시윤은 '대군' 종영 후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출연을 확정했고, 진세연은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mk3244@osen.co.kr

[사진] OSEN DB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