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늘의개봉] 칸 홀린 이창동X유아인 '버닝', 논란 딛고 韓도 사로잡을까

[OSEN=장진리 기자] 화제작 '버닝'이 마침내 베일을 벗는다.

영화 '버닝'(이창동 감독)은 오늘(17일) 개봉으로 국내 관객을 만난다.

'버닝'은 '거장' 이창동 감독이 무려 8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창동 감독은 '버닝'으로 '밀양', '시'에 이어 칸영화제 3연속 진출에 성공했다. '밀양'으로는 전도연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겼고, '시'로는 본인이 각본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품에 안은 만큼, 올해 수상 역시 유력시 된다.


'버닝'은 일찌감치 칸을 홀린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화제만큼 논란도 뜨겁다. 주연을 맡은 스티븐연과 전종서가 나란히 논란에 휩싸인 것. 스티븐연은 '메이헴'을 함께 한 조 린치 감독이 SNS에 올린 욱일기를 입은 소년의 사진에 '좋아요'를 표시하며 좋아요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스티븐연은 한글, 영문 사과문에 뉘앙스의 차이를 두며 대중의 공분을 들끓게 했다. 전종서는 칸영화제 참석을 위해 도착한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의 카메라 앞에서 심기불편하다는 듯 불쾌한 표정을 짓는가 하면, 가지고 있던 옷과 여권으로 얼굴을 가려 대중의 갑론을박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게다가 스티븐연과 전종서는 나란히 한국 언론을 대상으로 하는 인터뷰에는 불참을 선언했다. 전종서는 한국으로 돌아가 일대일 인터뷰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고, 스티븐연은 기자회견, 포토콜 등 공식 일정에만 참석하겠다고 일찌감치 약속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주연으로서 참석할 예정이었던 인터뷰에 갑자기 불참을 선언하면서 앞선 논란을 의식했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논란에도 '버닝'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뜨겁다. '버닝'은 이창동 감독 작품의 신세계를 열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이창동 감독은 물론, 임권택 감독 등 한국의 거장들을 세계에 소개한 피에르 르시앙이 작고하기 전 '버닝'에 대해 "영화 자체로서의 맥박으로 그만의 고유한 생명력을 얻었다"고 평가한 것처럼, '버닝'은 이창동 감독의 연출작을 넘어, 하나의 독보적인 생명력이있는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과연 칸을 홀린 '버닝'이 국내 관객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버닝'은 오늘(17일) 개봉, 관객들의 평가를 기다리고 있다. /mari@osen.co.kr
[사진] CGV아트하우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