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살림남2' 류필립, 미나 '투머치' 내조에 식겁

[OSEN=이지영 기자] 류필립이 미나의 '투머치' 내조에 식겁했다. 갈비뼈에 금이 가 누워있어야 했던 류필립. 미나는 자신이 다 알아서 하겠다며 류필립에게 침대를 권했다. 하지만 미나는 계속해서 필립을 불러댔고, 친정 식구들마저 다 집합시켜 필립을 피곤하게 만들었다. 필립은 결국 "다 낫았다"고 거짓말까지 했다.

16일 방송된 KBS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류필립이 병원에 가는 모습이 담겼다. 미나와 웨이크 보드를 타다가 갈비뼈에 금이 간 것. 의사는 "갈비뼈가 폐를 치를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안정을 권했다.

필립은 집에 오자 마자 침대에 직행했고, 미나는 "내가 다 알아서 할게"라며 앞치마를 매고 나섰다. 하지만 문제가 생길 때마다 필립을 불러댔다. 미나는 건조대를 조립하지 못해 필립을 불렀고, 믹서기가 작동이 안된다며 또 필립을 불렀다.

필립은 피곤해하면서도 미나를 도왔다. 이어 미나의 친정 식구들이 오기 시작했다. 미나가 필립이 아프다고 전화를 했던 것. 처제와 동서가 오자 필립은 다시 일어나 그들을 맞았다. 그들이 돌아가자 이번에는 장모님이 미꾸라지를 사가지고 왔다.

장모님은 "계 모임이 있었는데 취소하고 왔다. 추어탕 해줄게"라고 했고, 부담스러운 필립은 복대를 풀며 "다 낫았다. 장모님은 계 모임 가시라"고 말했다. 피곤한 하루를 보낸 필립은 "내조 고맙긴 한데 투머치다"고 아내에게 말했다. 필립은 "다시는 아프지 말아야겠다"고 덧붙였다.

/ bonbon@osen.co.kr

[사진] '살림하는 남자들2'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