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이슈] 성추행→괘씸죄 추가..대중 속인 이서원, 거센 후폭풍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이서원이 성추행과 협박 혐의로 입건된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과정 중에도 아무렇지 않게 방송 활동을 계속했다며 더 큰 뭇매를 맞고 있다. 대중들을 기만했다는, 일명 '괘씸죄' 추가다.

이서원의 성추행 혐의가 세상에 알려진 건 지난 16일로, 그가 경찰 조사를 받은 지 한 달이 훌쩍 지난 때다. 이서원은 지난 달 8일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B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한 뒤 흉기로 B씨를 협박한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알려졌다.

경찰 측은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즉각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습니다. 모든 분들께 머리숙여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또 이서원이 출연할 예정이었던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어바웃 타임'(이하 '어바웃타임') 제작진은 긴급 회의를 통해 그의 하차를 결정 지었다. 다만 스토리상 배역 삭제는 불가능해 대체 배우로 재촬영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KBS 2TV '뮤직뱅크' 측도 17일 논의 끝에 "이서원의 하차를 결정했다"며 "당분간 '뮤직뱅크'는 기존 MC인 솔빈씨와 함께 짝을 이룰 스페셜 MC를 다양하게 섭외하여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워낙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에 프로그램 측의 발빠른 조치가 이뤄진 것.

하지만 이서원을 향한 대중들의 분노와 실망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그가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았고, 결과가 나온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방송 활동을 지속했기 때문. 이서원은 솔빈과 지난 11일까지 '뮤직뱅크' MC를 맡아 생방송을 진행했고, 드라마 촬영도 병행했다. SNS 활동 역시 계속됐다.

소속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하고 있는만큼, 이서원이 경찰 조사 후 이를 함구했다는 뜻으로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 대중들의 분노를 자아내는 성추행, 거기에 흉기 협박까지 했음에도 아무렇지 않은 척 대중들 앞에서 미소를 짓고, 프로그램을 이끌었다는 사실이 '소름돋는다', '뻔뻔하다'는 반응이 지배적. 일명 '괘씸죄'까지 추가된 상황이다.

특히나 이서원 때문에 '어바웃타임' 제작진은 그야말로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제작발표회는 예정대로 진행이 되나 찬물을 끼얹은 상태일 게 불을 보듯 뻔하고, 이서원을 대신할 배우를 찾아 재촬영을 해야 하는 엄청난 과정을 겪어야 한다. 꼬리표처럼 따로붙을 '이서원 논란' 역시 '어바웃타임' 측이 감당해야 할 몫. 이서원의 뻔뻔하고 안일한 행동이 빚은 후폭풍이 거세게 일어날 전망이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